윤 대통령, 기시다 총리 만나 "한일,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생각"

입력
2022.06.29 08:48
기시다 "한일관계, 건강한 관계로 발전하도록 노력하자"

윤석열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갈라 만찬에서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만나 "나는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이날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가 주최한 환영 만찬에서 마주쳤다. 두 정상의 만남은 지난달 10일 윤 대통령 취임 후 처음이다. 이날 만찬에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대부분 정상이 자리했다.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에게 다가와 인사를 건네며 윤 대통령의 취임과 여당의 6·1 지방선거 승리를 축하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그러자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도 (7월 10일) 참의원 선거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기원한다"며 "나와 참모들은 참의원 선거가 끝난 뒤 한일 간 현안을 조속히 해결해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감사를 표한 뒤 "윤 대통령이 한일관계를 위해 노력해 주시는 것을 알고 있다"며 "한일관계가 더 건강한 관계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고 한다. 대화는 3~4분 정도 이어졌고, 두 정상은 29일 한미일 정상회담 등에서 대화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이번 나토 정상회의 기간 한일 단독회담은 열리지 않는다. 다만 2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참석하는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이 예정됐고, 나토 회원국-파트너국 정상회의 등에서도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추가로 만날 것으로 보인다.

손영하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