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숙박 4개 기업, 장애인 무료 여행 프로그램 운영

입력
2022.06.28 16:00

'초록여행' 홈페이지의 장애인 힐링 여행 포스터.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제주항공, 기아, 코레일이 취약계층의 이동권을 돕는 ㈔그린라이트와 22일 ‘장애인 여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장애인에게 장거리 여행의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협업이다. 이들 기업과 기관은 9월부터 매달 32명(장애인 8가구)을 대상으로 교통, 관광, 숙박 등 원스톱 서비스가 포함된 국내 관광지(제주·강릉·부산) 무료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화리조트는 설악 쏘라노·용인 베잔송·해운대·제주 숙박 이용권을, 제주항공은 매월 12명(장애인 3가구)에게 제주도 왕복 항공권을 지원한다. 기아는 ‘초록여행’을 통해 장애인 전용 차량을 무상 대여하고, 그린라이트는 초록여행 운영 전반을 관리한다. 코레일은 매월 20명(장애인 5가구)에게 강릉과 부산행 철도 이용권을 제공한다. 7월부터 초록여행 홈페이지(greentrip.kr)에서 참가 신청을 받아 장애 유형과 사연 등을 심사해 대상자를 선정한다.

최흥수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