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가스 공급 축소에 EU 10개국 '조기 경보'…독일은 '비상’

입력
2022.06.23 21:46
“가스 공급 차질 위험 어느 때보다 실재”
조기경보, '공급상황 집중 관찰' … 비상경보, '전기료 인상 가능'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 인근 렘벨시치즈나 천연가스 중계소 내 가스관의 27일 모습. 이날 러시아는 자국산 천연가스에 크게 의존해 온 유럽연합(EU)·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인 폴란드·불가리아에 가스 공급을 완전히 중단했다. 바르샤바=AFP 연합뉴스

유럽연합(EU) 10개 회원국이 러시아의 가스 공급 축소에 따라 공급위기에 대응하는 1단계인 ‘조기 경보’를 발령했다. 독일은 비상공급계획을 2단계인 ‘비상 경보’로 상향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유럽의 에너지 위기가 본격화 하는 모양새다.

23일(현지시간) 프란스 티메르만스 EU 부집행위원장은 이날 27개 회원국 가운데 10개국이 가스 공급에 대한 '조기 경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티메르만스 위원장은 "완전한 가스 공급 차질 위험이 어느 때보다 더 실재한다"며 "러시아가 에너지 공급을 무기화했다"고 비판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다음달인 지난 3월 가스공급계획 1단계를 발령했던 독일 정부도 이날 계획을 한 단계 상향했다. 지난주부터 러시아가 노드스트림1 송유관의 공급량을 기존 대비 40%로 줄이자 추가 압박을 받게 된 데 따른 것이다.

'조기 경보' 단계는 공급 상황을 관찰하는 데 집중하며, '비상 경보' 단계에서는 전기 등 공익사업체가 소비자에게 높은 가격을 지불하도록 할 수 있다. '위급 경보’ 단계에서는 가스 배급제를 시행하게 된다.

앞서 러시아는 자국이 요구한 가스 대금 결제 방식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폴란드, 불가리아, 네덜란드, 덴마크, 핀란드에 대한 가스 공급을 이미 줄인 바 있다. EU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전에는 천연가스의 40%를 러시아에서 수입했다.

러시아의 가스 공급 감축과 가스 가격 급등에 따라 일부 국가는 석탄 발전소 사용을 늘리고 있다. EU 집행위는 지난달 회원국에 오는 11월까지 가스 저장고의 80%를 채우라고 권고했으며, 현재 저장률은 55% 수준이다.

김청환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