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성당에서 미사 중 무장괴한 칩입해 총기난사…최소 50명 사망

입력
2022.06.06 15:32
어린이도 사망… “사악하고 악마적 공격”
"온도 주 방목 제한 반발한 유목민 소행” 주장
교황, “축일 피로 물들어”… “희생자 위해 기도”

나이지리아 온도 주 성 프란체스코 성당이 5일 성령강림절 미사 중 무장괴한의 총격과 폭발물 공격을 받은 가운데 주민들이 잔해가 널린 성당 안으로 걸어 들어가고 있다. AP 연합뉴스


나이지리아에서 축일 미사가 진행 중인 성당에 무장괴한들이 침입, 총기를 난사해 최소 50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무장괴한의 신원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과격 이슬람 무장단체의 소행이란 주장이 나온다.

6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나이지리아 남서부 온도 주(洲)에서 무장괴한들이 성 프란체스코 성당에 난입해 총기와 폭발물로 공격을 가했다. 당시 성당에는 성령강림절을 맞아 미사에 참석한 신도들이 운집한 상태여서 피해가 컸다. 나이지리아 정부에 따르면 이 공격으로 최소 50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부상했다. 사망자 가운데는 어린이도 포함됐다.

무하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희생자와 유족을 위로한 뒤 “무슨 일이 있어도 이 나라는 악하고 사악한 사람들에게 절대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로티미 아케레돌루 온도 주지사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악하고 악마적 공격”이라고 규탄하고, 가해자를 찾아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공언했다.

무장괴한의 신원은 아직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아데예미 올라에미 온도 주 의원은 “이번 공격이 풀라니족 테러리스트들의 공격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이슬람 급진주의 무장세력인 풀라니족은 나이지리아에서 유목생활을 하는데, 최근 온도 주가 방목을 제한한 것에 대한 보복으로 이번 테러를 일으켰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즉각 유감을 표하며, 신자들의 죽음을 애도했다. 바티칸은 이날 성명을 통해 “기뻐해야 할 축일이 피로 물들었다”며 “교황이 공격을 통보받았으며 더 자세한 정보를 기다리고 있다. 교황이 희생자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청환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