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백지화 공약해야"

입력
2022.05.20 14:05
대책위 "송전탑, 사업근거 상실 백지화"

강원지역 시민사회단체가 19일 강원도청 앞 광장에서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등 사업 백지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강원도 송전탑반대대책위 제공

다음 달 지방선거를 앞두고 동해안~신가평 500㎸ 송전선로 사업 취소를 공약해 달라는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이 사업은 동해안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수도권 등지에 공급하기 위한 것으로 선로가 200여㎞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앞서 2월 서울에서 열린 입지선정위원에선 홍천(40㎞)과 횡성(26㎞)이 포함된 서부구간 경과지가 결정됐다. 산지에 상당수 송전탑이 꽂힐 것으로 알려지자 주민들과 환경단체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강원도 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와 강원현안해결시민본부는 최근 강원도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업추진 근거를 상실한 초고압송전선로 사업을 백지화해 달라”고 도지사 후보들에게 촉구했다"고 20일 밝혔다.

대책위는 "강릉과 삼척의 화력발전소에서 생산한 전기는 이미 만들어진 765㎸ 송전선로에 연결하기 위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결과적으로 500㎸ 송전선로는 쓸데가 없어졌기 때문에 수조 원이 넘는 비용을 낭비하지 말고 백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전선로 백지화를 위해 삼척·영월·평창·정선·홍천·횡성 주민들이 참여한 대책위는 지난달 원주환경청을 찾아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지난 2월 송전선로 추진 사업의 예정 노선이 주민 동의 없이 일방적이고 독단적으로 결정됐다"며 "한전의 엉터리 입지선정 과정에서 탄생한 노선인 만큼 진행 중인 환경영향평가를 반려하라"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이달 초 강원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역시 동해안~신가평 송전탑 백지화를 포함한 44개 정책과제를 지방선거 후보들에게 촉구했다.

박은성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