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3명이 30억' 아모레퍼시픽서도 회삿돈 횡령

입력
2022.05.17 10:33
주식 투자, 불법 도박 등에 유용
"내부감사로 적발…횡령액 회수"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 전경. 아모레퍼시픽 제공

아모레퍼시픽 직원들이 30억 원 규모의 회삿돈을 횡령해 주식과 가상자산 투자, 불법 도박 등에 쓴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 영업담당 직원 3명은 거래처에 상품을 공급하고 결제 대금을 착복하거나 허위 견적서 또는 세금계산서를 발행하는 식으로 회삿돈을 횡령했다. 이렇게 빼돌린 돈은 주식과 가상자산 투자, 불법 도박 등에 쓴 것으로 내부 감사에서 확인됐다.

또 이들은 사내 일부 직원들에게 불법도박 홈페이지를 소개한 후 회사 및 재택근무지에서 함께 도박을 하기도 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자체 인사위원회를 통해 이들을 징계 처분하고 횡령 금액을 환수 조치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내부 감사를 통해 자체 적발해 횡령액 대부분을 회수했다"며 "해고 여부나 경찰 신고 등 법적 제재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밝히기 어렵다"고 했다.

이소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