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 "적절" 43.8% VS "부적절" 44.1%

입력
2022.05.16 08:00
TBS-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조사
중도·무당층에서 '부적절' 의견 더 많아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16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한 가운데, 한 후보자 임명에 대해 여론은 찬반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13일부터 이틀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한 후보자 임명 의견을 물은 결과 '적절하다'는 응답은 43.8%, '부적절하다'는 응답은 44.1%였다.

'적절하다'는 응답은 60세 이상,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자영업, 가정주부, 보수성향층,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높았다.

'부적절하다는' 응답은 30대·40대·50대, 대전·세종·충청, 광주·전라, 진보성향층, 민주당 지지층에서 많았다.

중도층, 무당층은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더 많았다. 중도층은 '적절하다' 37.6%, '부적절하다' 46.7%였고, 지지 정당 없거나 모른다는 무당층은 25.4%가 '적절하다', 51.2%가 '부적절하다'고 응답했다.

앞서 한국갤럽이 10~12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 대해 설문(표본오차는 95%, 오차범위 ±3.1%포인트)했을 때 한 후보자가 '장관으로 적합하다'는 의견은 44%, '적합하지 않다'는 36%였다. 의견 유보는 20%다.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한 무선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된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윤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