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1분기 순삭…새해 다짐 다잡아줄 세 가지 온라인 도구

입력
2022.03.29 14:00
<6> 온라인 플랫폼-밑미, 챌린저스, 한달어스

편집자주

여러분의 고민을 들려주세요. 고민 탈출에 도움이 될 만한 책, 영화, 전시, 드라마, 음악, 행사 등을 추천해드립니다. 콘텐츠가 범람하는 시대, 고민할 시간도 아껴드릴게요. 연재 구독, 혹은 기자 구독을 누르시면 추천 콘텐츠를 빠짐없이 보실 수 있습니다.

Q. 새로운 자기계발 도전을 시작할 때마다 실패해요. 2022년의 1분기가 벌써 지나갔어요. 올 한해는 이전과는 달리 성실하고 부지런한 삶을 살고 싶었어요. 운동도, 미러클모닝(miracle morning·이른 아침에 하는 자기계발)도, 마음 돌보기도 다 열심히 하려고 했지만 얼마 못 가 실패했어요. 스스로 변화된 모습을 보고 싶었는데 의지박약으로 흐지부지돼버린 것 같아요. 최태현(가명·34·직장인)

하루 작은 습관 만들기는 별 거 아닌 것 같아 보이지만 의외로 쉽지 않다. 게티이미지뱅크

A. 이번주 추천 콘텐츠

온라인 플랫폼-밑미, 챌린저스, 한달어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재미있는 사진을 발견했어요. 우리나라에는 세 번의 새해가 있는데, 양력 새해(1월 1일), 음력 새해(설날), 학력 새해(개강 혹은 개학)가 있다는 거에요. 이건 작심삼일을 반복하는 우리들을 위로하기 위한 우스갯소리인 것 같아요. 그러고 보니 이미 학력 새해를 넘어 올 한 해의 4분의 1이 지났네요.

혼자 무언가를 꾸준히 하는 게 어렵다면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으면 어떨까요. 공통된 목표에 도전하는 커뮤니티에 소속돼 보는 거에요. 소정의 돈을 지불해 약간의 강제성을 느끼는 동시에 함께 하는 이들의 응원을 받을 수 있어요. 세 가지 온라인 플랫폼을 소개해 볼게요.

첫 번째는 자아 성장 큐레이션 플랫폼 '밑미'입니다. '나만의 플레이리스트 만들기', '하루 한 가지 새로운 도전하기', '매일 영감 수집하기' 등 다채로운 리추얼(특정 의례)이 있어요. 각 주제마다 한 달에 약 7만 원의 참가비를 내면 '리추얼메이커'가 이끄는 커뮤니티에 속하게 됩니다. 각 그룹이 제시한 방법으로 인증을 하다 보면 다양한 임무 수행과 응원을 통해 자연스럽게 습관이 형성됩니다. 같은 습관을 만들어가는 다른 사람들과의 연대감은 덤으로 따라옵니다.

공통된 목표를 함께 도전하는 커뮤니티에 소속돼 보면 약간의 강제성도 느끼는 동시에 함께 하는 사람들의 응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게티이미지뱅크

두 번째는 습관 형성 플랫폼 '챌린저스'입니다. 1만~20만 원의 참가비를 내면 챌린저스 애플리케이션(앱)에서 헬스장 운동기구 3개 이상 사진 찍기, 샐러드 사진 찍기 등 다양한 임무(미션)를 수행하게 됩니다. 임무 달성률이 85% 이상이면 전액 환급되고 100% 달성하면 추가 보상도 받을 수 있어요. 참가비는 스스로 책정하며 많이 낼수록 상금도 많아지죠. 임무 수행 기간은 평균 2주 정도로 크게 부담스럽지도 않습니다.

세 번째는 30일 실천 기록 커뮤니티 '한달어스'입니다. 한달어스는 '한 달 독서', '한 달 블로그' 등의 도전을 30일을 기본으로 지속할 수 있게 하는데요. 공부나 운동 같은 도전 소재도 있지만 주로 글쓰기와 독서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특히 '한 달 브런치(온라인 글쓰기 플랫폼) 작가 되기' 도전이 가장 인기가 많다고 해요. 매일 안내와 지침이 작은 단위로 제공돼 이용자들의 실천 고민을 덜어줍니다.

뉴스레터 '터치유'

더 많은 콘텐츠 추천을 만나실 수 있어요. (무료)
https://www.hankookilbo.com/NewsLetter/touchyou

※ 콘텐츠 추천 · 안내가 유용하셨나요? 자세한 상황은 꼭 전문의와의 상담이 필요합니다. 독자님들의 건강한 콘텐츠 이용을 위해, 해당 큐레이션이 전문 진단과 처방을 대신할 수는 없다는 점을 정히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손성원 기자
별별치유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