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과 평화 사이…내일 미·러 우크라 담판

입력
2022.01.20 04:30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서방과 러시아의 갈등이 일촉즉발의 전쟁 위기로 치닫는 가운데 18일 러시아 장갑차 행렬이 강제 병합한 크림반도의 한 고속도로를 따라 이동한 다음날인 19일 유럽 순방에 나선 토니 블링컨(오른쪽 두 번째) 미국 국무장관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보리스필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이날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인근에 탱크와 중화기로 무장한 병력 10만 명을 집중 배치했다. 크림반도ㆍ키예프=AP 연합뉴스

오늘의 1면 사진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