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더기 방역패스' 마트·백화점서도 중단

입력
2022.01.15 04:30

법원이 서울시내 마트·백화점에 대해 방역패스 효력 정지를 결정한 14일 서초구 양재동 농협하나로마트에서 관계자가 입구에 세워 둔 방역패스 안내문을 치우고 있다. 이날 서울행정법원은 조두형 영남대 의대 교수와 의료계 인사, 종교인 등 1,023명이 서울시장을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신청을 일부 받아들였다. 법원의 이번 판단은 서울 지역에 한해서만 적용된다. 연합뉴스

왕태석 선임기자
오늘의 1면 사진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