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맨' KCM, 올초 혼인신고했다 "아내는 9세 연하 회사원"

입력
2022.01.13 09:55
양가 가족 모여 언약식 치러
김포에 신접살림

가수 KCM. SBS 제공

가수 KCM(본명 강창모·40)이 이달 초에 결혼한 것으로 13일 뒤늦게 알려졌다. 아내는 9세 연하 회사원이다.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이날 "KCM이 평생을 함께할 사람을 만나 결혼했다"며 "최근 양가 가족들만 모인 자리에서 축복 속에 언약식을 했으며 혼인신고까지 마쳤다"고 밝혔다.

KCM은 지난해 결혼을 결심하고 식을 준비해왔으나 코로나19로 그간 여러 차례 식을 미뤄왔고, 이 과정에서 결혼 발표도 늦췄다.

가구 겸 배우 비의 유튜브 '시즌비시즌'에 출연한 KCM. 유튜브 캡처

두 사람은 코로나19 상황을 보며 결혼식을 준비할 예정이다.

소속사는 "KCM 부부는 홀어머니를 모시기로 하고 경기도 김포에 세 식구가 함께할 보금자리를 마련했으며 3월 중 입주할 예정"이라고 했다.

KCM은 이날 팬카페에 직접 쓴 편지를 올려 "지난해 제 남은 인생을 함께하고 싶은 한 친구와 평생을 함께하기로 약속했다"고 결혼 소식을 직접 전했다.

KCM은 2004년 1집 '뷰티풀 마인드'로 데뷔했다. 굵고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흑백사진', '은영이에게', '버릇처럼 셋을 센다' 등의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KCM은 요즘 촌스러운 언행으로 '김치맨'으로 불리며 유튜브 스타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양승준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