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개막 11연승 신기록 달성

입력
2021.11.26 21:38
흥국생명에 3-1 승리

현대건설 선수들이 26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전에서 득점에 성공하며 기뻐하고 있다. 뉴스1

여자 프로배구 단독 선두 현대건설이 개막 11연승 신기록을 달성했다.

현대건설은 26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2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전에서 세트 스코어 3-1(25-23 18-25 25-18 25-20)로 이겼다.

현대건설은 개막 후 11연승을 달리며 2020~21시즌 흥국생명이 세운 개막 후 최다 연승 기록(10연승)을 경신했다. 또 2009~10시즌, 2010~11시즌에 이룬 구단 최다 연승(10연승) 기록도 다시 썼다.

현대건설은 앞으로 3연승만 추가하면 2009~10시즌 GS칼텍스가 달성한 여자 프로배구 역대 최다 연승 기록(14연승)과 동률을 이룬다.

현대건설은 11승 승점 32로, 2위 KGC 인삼공사(8승 2패 승점 24)와 격차를 승점 8로 벌렸다. 5위 흥국생명은 6연패에 빠졌다.

현대건설은 1세트를 25-23으로 따냈지만, 2세트에 집중력이 떨어지며 세트를 내줬다. 현대건설은 다시 집중력을 발휘하며 3세트를 25-18로 가져온 데 이어 4세트에서 야스민 베다르트의 공격과 양효진의 블로킹을 앞세워 경기를 마무리했다.

야스민은 23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고, 양효진은 공격 성공률 63.63%를 올리며 16점을 책임졌다.

흥국생명에선 캐서린 벨이 28점을 올렸지만, 팀을 승리로 이끌기엔 역부족이었다.

강주형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