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뉴스'로 상한가 친 사이...램테크놀러지 부사장, 지분 모두 처분

입력
2021.11.25 21:30
김홍달 부사장 보유 지분 전량 모두 팔아
매도 가액만 7억4,000만 원 웃돌아

게티이미지뱅크

램테크놀러지가 '가짜 뉴스'로 이틀 연속 상한가를 기록한 사이 현직 부사장이 7만 주가 넘는 보유 지분을 전량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김홍달 램테크놀러지 부사장은 지난 22일 자신이 보유한 회사 주식 3만주를 주당 8,890원에 처분했다. 이어 23일에는 잔여 지분 4만1,255주를 1만1,550원에 팔았다. 매도 가액만 7억4,000만 원을 웃돈다.

김 부사장의 주식 처분은 램테크놀러지 주가가 가짜 뉴스로 상한가를 치는 동안 이뤄졌다. 램테크놀러지는 지난 22일 세계 최초로 초순도 기체·액체 불화수소 생산기술을 개발했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이후 램테크놀러지 주가는 수직 상승했으나 이 보도자료는 사측을 사칭한 이가 보낸 가짜 뉴스였다.

램테크놀러지 주가는 지난 23일 장중 한 때 1만1,550원까지 치솟았다가 사 측이 "해당 보도자료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히면서 급락했다.

박경담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