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좋아해' 돌잡이 사진 올린 윤석열 SNS... "말장난 하자는 거냐"

입력
2021.10.21 16:00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 20일 밤 게시
유승민 "당 망가뜨리는 尹 사퇴해야"
누리꾼 "재미도, 감동도, 울림도 없다"
윤석열 측 "어릴 적 가족 일화 연재 중일 뿐"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공식 인스타그램에 20일 밤 올라온 게시물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홍보용으로 활용하고 있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 계정에 과일 '사과'를 잡는 자신의 돌잡이 사진을 올려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그의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당 안팎에서 거센 비판과 함께 공식 사과 요구를 받은 상황을 '언어유희'로 조롱하는 듯한 부적절 홍보라는 지적이 나와서다.

윤 전 총장 캠프가 운영하는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에 20일 밤 늦게 윤 전 총장의 흑백 돌잡이 사진이 올라왔다. '도련님 복장을 한 석열이형의 돌잔치'라는 제목이 붙었다.

게시물에는 "석열이 아가는 조금의 갈등도 없이 양손 가득 사과를 움켜쥐고 바로 입에 갖다 대기 시작했대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얼굴만큼 큰 사과를 베어 물 수가 없었어요"라는 소개가 담겼다. 이어 "그런데 참 이상하죠? 석열이형은 지금도 과일 중에 사과를 가장 좋아한답니다"라는 문구가 덧붙었다.

돌잡이 사진이 올라온 날은 공교롭게도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이 확산하며 여당은 물론 당내에서도 비판과 사과 요구가 거셌던 때였다. 윤 전 총장은 19일 부산을 방문해 "전두환 대통령이 쿠데타와 5·18 빼고는 정치를 잘했다. 호남분들도 그런 이야기를 하는 분이 꽤 있다"고 말해 파문이 일었다. 그럼에도 윤 전 총장은 사과는커녕 "제가 얘기한 거 앞뒤 다 빼고 이야기한다. 전두환이 다 잘못했나"라며 버텼고, 여권은 물론 이준석 당 대표까지 적절한 해명과 사과를 요구했던 시점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사과를 잡는 돌잡이 사진에다 "지금도 사과를 가장 좋아한다"는, 동음이의어로 다소 조롱하는 듯한 태도를 보인 것이다. 윤 전 총장이 21일 뒤늦게 내놓은 유감 표명을 예고한 것이라 보더라도 "캠프가 사안의 심각성을 못 느끼고 있다"는 부정적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게시물이었다.

특히 야당 지지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의 누리꾼들도 "감동도 재미도 울림도 없다"(관조**) "해보자는 거냐"(재탕으로****) "이 지경에도 말장난이나 하자는 거지?"(무전****) 등의 댓글을 달아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의 유감 표명도 '반쪽짜리 사과'라는 지적도 나온다. 윤 전 총장은 악화한 여론을 의식한 듯 이날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며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 그러나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단체나 5·18 유족회 등이 요구한 '사과'는 그의 발언 그 어디에도 없었다. 인스타그램의 돌잡이 사진과 사과 관련 게시글은 21일 오후에도 아직도 그대로 남아 있다.

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캠프의 권성주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사죄'도, '사과'도 '죄송'도 '송구'도 아닌 스스로 불만스럽게 생각한다는 '유감'이라는 단어로 호남을 두 번 능멸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쯤 되면 국민의힘을 망가뜨리기 위한 보수 궤멸 시즌2 역할 중인 것은 아닌지 심각한 의구심이 든다"며 "호남을 두 번 능멸한 윤 후보는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다만 일부 윤 전 총장 지지자들은 "뭘 잘못했다고? 옳은 말 했다"(mu**) 등의 반응을 보이며 감쌌다.

윤 전 총장 측은 "전두환 발언 논란과 무관하게 어릴 적 가족들의 일화를 연재중"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박민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