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누가 죽였는지 철저 수사하라"... 여수 실습생 사망에 '분노'

입력
2021.10.14 17:21
"현장실습 중지하고 전수조사해야"
사고 책임자 철저한 수사도 당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14일 전남 여수시 웅천동 이순신마리나 요트정박장에서 잠수 작업 중 숨진 특성화고 실습생 고 홍정운군 사진 현수막 앞에 조화를 놓고 있다. 여수=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전남 여수시 특성화고 실습생 사망 사고 현장을 찾아 철저한 수사와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심 후보는 홍정운(18)군이 숨진 여수시 마리나요트장을 14일 찾았다. 홍군은 지난 6일 12㎏짜리 납 벨트를 허리에 차고 요트 바닥에 붙은 따개비를 떼는 작업을 하던 중 벨트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가라앉아 세상을 떠났다.

심 후보는 특성화고 학생들의 현장 실습 실태 전수 조사를 요구했다. "지금 진행되고 있는 현장 실습을 다 중지시켜야 한다"며 "학습 중심의 현장 실습이 가능한 시스템인지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한 다음 현장실습 재개 여부를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책임자들에 대한 강도 높은 처벌도 주문했다. 심 후보는 "면허나 경험이 없는 사람을 물속에 들어가게 한 것은 누구인지, 누가 죽였는지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며 "수사당국이 분명한 책임을 물어야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홍군 유족을 만나 "사람을 죽여 놓고 흐지부지 되어버리니 자꾸 이런 일이 재발하는 것"이라며 "그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겠지만, 힘내시길 바란다. 함께하겠다"고 위로했다.

강진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