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구매에 주식투자까지'… 8월 통화량 50조 늘어 '20년 만에 최대치'

입력
2021.10.13 12:00
한국은행 '8월 통화 및 유동성'
2001년 통계 편제 이후 최대 증가폭
"주택 자금과 공모주 청약 자금 유입"

한국은행 제공

8월 통화량 증가 규모가 20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주택 구입을 위한 자금 수요가 여전히 높은 가운데 대형 공모주 청약 등에 자금이 몰린 결과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통화 및 유통성’ 통계에 따르면, 8월 평균 광의통화량(M2 기준)은 3,494조4,000억 원으로, 전월 대비 무려 50조5,000억 원(1.5%)이 증가했다. 이는 전월 대비 증가액으로 2001년 12월 한은이 통계 편제를 시작한 이후 20년 만에 최대 규모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 역시 12.5%로, 2008년 12월(13.1%)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넓은 의미의 통화량 지표인 M2에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예금(이상 M1) 외에 △MMF(머니마켓펀드) △2년 미만 정기 예금·적금·수익증권 △CD(양도성예금증서) △RP(환매조건부채권) 등 곧바로 현금화할 수 있는 단기 금융상품이 포함된다.

8월에는 모든 경제주체의 통화량이 확대됐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가 11조3,000억 원이 증가했고, 기업 역시 16조9,000억 원이 급증했다. 특히 보험·증권사 등 기타금융기관은 18조2,000억 원이 증가해 최대 증가폭 기록을 경신했다.

한은은 주택 구입과 주식 투자 수요가 지속된 점을 역대 최대 증가폭 기록의 배경으로 분석했다. 7월에는 카카오뱅크 등의 공모주 청약이 있었고, 8월에는 크래프톤 등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 매매와 전세 거래 등을 위한 대출자금 수요 지속으로 증가했다”며 “7월에 이어 일부 대형 공모주에 대한 청약자금 유입이 지속된 데 주로 기인했다”고 말했다.

김정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