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소환한 검찰, 화천대유 로비 전모 밝혀내라

입력
2021.10.12 04:30

대장동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피의자 신문 조사를 받기 위해 1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검찰은 김씨를 상대로 화천대유 설립 배경과 대장동 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과정에서의 특혜 의혹, 개발이익 흐름과 로비 정황 등을 집중 추궁했다. 뉴스1

대장동 의혹 사건의 핵심인물인 김만배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가 11일 검찰에 소환됐다. 이미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함께 대장동 의혹 한가운데에 선 인물이다. 대장동 의혹의 실체를 밝혀내야 하는 검찰 수사도 중대 고비를 맞았다.

대장동 사건은 자고 일어나면 새 의혹이 생길 만큼 국민적 의혹으로 번져 있다. 특징이라면 의혹 대부분이 김씨와 유씨, 두 사람을 중심에 두고 이뤄진 점이다.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는 350억 원 로비, 50억 원 클럽이 언급돼 있다고 한다. 유씨가 대장동 수익금 25%인 700억 원을 받기로 했다는 내용도 있고, 김씨가 천화동인 1호 배당금의 절반은 ‘그분 것’이라고 말해 실소유주 논란까지 불거진 상태다.

김씨는 출두 때 이런 의혹들을 부인해 수사가 쉽지는 않아 보인다. 그는 제기된 의혹들이 수익금 배분을 둘러싼 갈등 과정에서 특정인이 의도적으로 녹음하고 편집한 녹취록 때문이라고 했다. 정 회계사의 녹취록은 증거능력이 없다는 주장이다. 김씨는 특히 천화동인 1호 소유자는 자신이며,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원 퇴직금 역시 업무재해에 따라 정상 처리한 것이라고 했다. 권순일 전 대법관과의 재판거래 의혹은 얼토당토않은 얘기라고 부인했다. 검찰로선 김씨가 화천대유에서 빌려간 473억 원을 추적해 증거로 압박해야 하는 부담이 커졌다.

대장동 의혹은 사실 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연루 문제로 더 뜨거워졌다. 민주당 대선경선의 3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 이 지사가 28.30% 득표에 그친 것도 무섭게 돌변한 대장동 표심의 결과다. 이 지사는 억울하다는 입장이나 의혹 해소 없이는 본선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게 됐다.

검찰은 정치적 폭발력이 크다 해도 여야 유불리를 따지지 말고 앞만 보고 수사해야 한다. 검찰은 과거 부산저축은행의 대장동 부실대출을 수사하지 않아 사건을 키운 책임이 없지 않다. 이번에도 의혹이 남는다면 검찰은 다시 불신의 대상이 되고 특검도 불가피해진다.

,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