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코로나 신규 확진 1605명... 일요일 '최다'

입력
2021.09.20 09:36

추석 연휴가 시작된 가운데 19일 오후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에 설치된 서울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장 상인 및 관계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뉴시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600명대에 육박했다. 일요일 기준 최다 발생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0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605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1,577명은 지역사회에서 나왔다. 서울 578명, 경기 503명, 인천 96명 등 수도권에서만 1,17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대전 49명, 부산 47명, 전북 38명, 대구와 충북, 경북 각 35명, 충남 33명, 광주 32명, 경남 30명, 강원 29명, 울산 14명, 세종 9명, 제주 8명, 전남 6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는 28명으로, 이 중 15명이 외국인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5명 늘어 누적 2,409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1명 줄어 332명이다.

한편 2월 이후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에는 총 3,650만5,121명이 응했다. 인구 대비 1차 접종자 비율은 71.1%다. 2차까지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2,216만9,798명으로 인구의 43.2%다.

김진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