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주자들 '추석 민심' 타깃은... 윤석열 '전통 보수' vs 홍준표 '2030세대'

입력
2021.09.18 09:30
윤석열, 박 전 대통령 지지층에 항의받아 
홍준표, 남명학사 찾고 '홍카콜라'로 소통
 유승민 '원조 2030 지지' 명성 회복 노력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경북 포항 죽도시장에서 지지자들의 성원에 두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포항=뉴스1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17일 추석 연휴를 앞두고 강점을 어필하거나 약점을 보완하는 행보에 나섰다. 전날 첫 TV토론회 결과를 살피면서 민심의 향배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다. 각 주자는 연휴 기간 중 거둔 성적표에 따라 '2강 1중' 경선구도가 재편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윤석열,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부터 1박 2일 동안 '보수 텃밭' 경북과 경남에 머무르며 보수층을 적극 공략했다. 특히 이날엔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했다. 전통적 보수 지지층뿐 아니라 구원(舊怨)이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에게 눈도장을 찍겠다는 의지다. 박 전 대통령 생가 방문은 예정된 일정이었으나, 전날 토론회에서 홍준표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팀을 이끌며 '적폐 수사 책임론'을 거론한 직후라 더욱 눈길을 끌었다. 홍 의원은 전날 "특검 수사팀장을 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수사를 지휘해 서울중앙지검장이 됐고, 보수를 궤멸시키는 데 앞장섰다"며 윤 전 총장을 압박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추모관 참배를 마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항의에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생가를 떠나고 있다. 구미=뉴스1

실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문은 녹록지 않았다. 윤 전 총장이 모습을 드러내자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몰려들어 "죄도 없는 박 전 대통령을 감옥에 보낸 사람이 한마디 사과도 없이 이곳을 찾느냐"라며 격렬히 항의했다. 경찰에 둘러싸여 추모관에 도착한 윤 전 총장은 영정에 헌화와 분향을 하고 서둘러 자리를 떠야 했다. 윤 전 총장은 18일에는 창녕·진주·마산·창원·김해 등의 전통시장을 찾는다.

홍준표, '상승 동력' 2030대와 소통 나서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7일 서울 자곡동 경상남도 남명학사 서울관을 방문해 학생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뉴스1


홍 의원은 경남지사 시절 자신의 성과를 부각하는 데 열중했다. 이날 지사 재직 시절 성과 중 하나로 꼽히는 '남명학사 서울관'을 찾았다. 서울 강남구 자곡동에 위치한 이곳은 경남과 공기업이 합작해 지은 재경 기숙사로, 수도권 대학에 진학하는 경남지역 학생들의 주거비 부담을 줄여주는 '반값 기숙사'인 셈이다.

홍 의원의 최근 급상승세의 한 축인 2030대 청년들의 지지를 감안한 행보였다. 20일에는 자신의 유튜브채널 '홍카콜라'를 통해 2030세대와 라이브 방송을 진행할 계획도 마련했다.

유승민 '거리 둬 온' 이준석과 만남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오른쪽) 전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당대표를 면담하며 허리 굽혀 인사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야권 3위 주자로서 최근 상승세가 주춤한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이준석 대표를 찾았다. 2017년 대선에서 2030대 지지를 받았지만, 최근 홍 의원이 이들의 지지를 선점한 상황. 2030대 지지를 상징하는 이 대표를 만나 청년 표심을 회복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당에선 이 대표는 '유승민계'로 분류되고 있지만, 이 대표가 전당대회에 출마한 이후 공정성·계파 시비를 우려해 양측은 의도적으로 거리를 둬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당대표 취임 전 가까웠던 인연 때문에 오해받지 않으려고 많이 조심했는데 이 대표님이 너무 조심하시는 것 같더라"며 "다음 대선은 중도층·수도권·청년층 표심을 우리가 얻을 수 있느냐에 달렸다. 후보가 되면 이 대표와 궁합이 제일 잘 맞지 않겠나"라며 이 대표와의 호흡을 강조했다.

김현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