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지지도 34%..."국정농단 이후 최고치, 예비경선 효과"

입력
2021.09.17 16:00
한국갤럽 9월 3주차 여론조사
국민의힘 전주 대비 6%포인트 상승
문 대통령 국정 긍정평가는 5%포인트 하락
4개월만 긍·부정 격차 20%포인트 이상

국민의힘 윤석열(오른쪽부터), 안상수, 원희룡, 최재형, 유승민,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16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정당지지도가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본격화 이후 최고치인 34%로 나타났다. 지난주 대비 6%포인트나 오른 결과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14~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정당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 34%, 더불어민주당 32%, '지지정당 없음' 23% 순으로 나타났다. 이어 정의당 4%, 국민의당·열린민주당 3%였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지난주 대비 6%포인트 급등했다. 그외 정당은 1%포인트 내외의 등락폭을 보였다.


9월 3주차 정당지지도 조사 결과. 한국갤럽 홈페이지 캡처

이번 국민의힘 지지도는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본격화 이후 최고치이기도 하다. 2016년 10월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이 30%를 기록한 후 하락하다, 올해 4월 재·보궐 직후 다시 30%까지 올랐다. 이후 지지도는 30% 안팎으로 오르내렸다.

국민의힘이 민주당에 비해 지지도가 1%포인트라도 높았던 것은 현 정부 출범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7월 2주 조사에서 32%를 얻어 민주당보다 1%포인트 높았다.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추이. 한국갤럽 홈페이지 캡처

반면 문재인 대통령 직무 긍정평가는 36%로 지난주 대비 5%포인트 하락했다. 반대로 부정률은 5%포인트 상승해 57%를 기록했다. 부정률이 50%대 후반이면서 긍·부정평가 간 격차가 20%포인트 이상 벌어진 것은 4개월 만이다.

긍정평가자들은 그 이유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34%), 외교·국제관계(13%), 복지확대(6%) 등을 꼽았다. 부정평가자들은 부동산 정책(30%),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1%), 코로나19 대처 미흡(9%)을 지적했다. 이번 부정평가 이유에는 '재난지원금 지급 관련'(2%)이 새로 등장했다.

한국갤럽은 "국민의힘 지지도 급등은 1차 예비경선의 영향으로 보인다"며 "보수·정치 고관심층에서 국민의힘 지지도가 지난주보다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대통령 직무평가 변동 폭이 큰 점도 이와 연관된 현상으로 추정했다.

윤주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