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호복 입고 사직서 날린 간호사 "서울시, 9개월째 '기다리라'는 말만"

입력
2021.09.16 10:00
김혜정 서울대병원 간호사
'간호사 1인당 환자수' 법제화 요구
"서울시 1월부터 연구, 기준도 나왔는데
여전히 '기다리라'고 해서 황당하고 지쳐"
"코로나19 발병 지난해 1월 이후 사직한
서울 공공병원 3곳 근무 간호사 674명"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의 김혜정 서울대병원 간호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간호인력기준을 발표하지 않는 서울시 규탄 기자회견에서 사직서를 던지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서울시청 앞에서 방호복을 입고 사직서 600장을 날리는 퍼포먼스를 했던 김혜정 서울대병원 간호사가 "서울시는 1월부터 (간호인력 확충) 연구를 했고 인력 기준도 만들어진 상황"이라며 더는 업무부담에 사직하는 이들이 없도록 '간호사 1명당 환자수 법제화'를 촉구했다.

김 간호사는 15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서 "1월부터 시작된 서울시 연구에 현장 간호사들이 많은 자료를 제공했고 도와 드렸는데 '더 기다리라'고만 하니 많이 지친다"며 퍼포먼스 배경을 밝혔다.

김 간호사는 "지난해 1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이후 서울의료원, 서울대병원, 보라매병원 3곳서 사직한 간호사가 674명"이라고 했다. 그는 "하루하루가 벅찬데 듣는 말은 '기다리라'라서 너무 황당하다"며 간호사 1명당 환자수 법제화를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 공공병원 간호사들이 요구하는 기준'중환자실 간호사 2명이 환자 1명', '일반병동 중환자는 간호사 1명이 환자 1명 담당', '일반 중증환자는 간호사 1명이 2.5명 담당'이다.

김 간호사는 "현재 보라매병원의 경우 간호사 1명이 일반환자 8명을 담당한다"고 말했다. "감염병으로 격리된 환자도 간호사 1명이 일반환자 8명을 담당한다"며 인력운용의 부당함을 지적했다.

김 간호사는 "이미 인력 기준은 만들어져 있고 서울시에서 발표만 안 하는 상황이라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며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요구했다.

김 간호사는 진짜 심각한 곳은 지역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간호사 1명이 환자 60명을 담당하는 곳도 있기 때문이다. 김 간호사는 "지역은 의사 숫자도 부족한데 의사는 지역으로 가면 임금을 많이 준다"며 "간호사는 그렇지 않다. 최저임금을 받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오히려 복지부는 지역 간호사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의무 복무를 못 채우면 간호사 면허를 박탈'하려고 한다고 심각성을 꼬집었다.

윤주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