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 사주' 진실공방 속 출구전략 '캄캄'... 윤석열·홍준표는 정면충돌

입력
2021.09.16 07:00
洪 캠프 이필형, 알리바이 제시하며 尹측 반박
홍준표, 尹 캠프에 "정치공작 제기자 쫓아내야"
尹측, 박지원·조성은 8월 말 만남에도 의구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1층 베다니홀에 마련된 고 조용기 원로목사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국민일보 제공

'고발 사주' 의혹이라는 악재를 만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정면충돌했다. 윤 전 총장 측이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지난달 11일 만남에 홍 의원 대선캠프 관계자가 동석했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홍 의원이 "사실무근"이라며 윤 전 총장에게 사과를 요구하면서다. 윤 전 총장 측은 '박지원 게이트'라고 규정하며 되치기를 노리고 있지만, 대선주자 간 집안싸움으로 번지면서 출구 마련도 요원해지고 있다.

'동석 지목' 홍준표 측 관계자 "박지원·조성은 몰라"

윤 전 총장 측으로부터 동석자로 지목된 홍준표 대선캠프 이필형 조직1본부장은 15일 한국일보 통화에서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씨를 단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 모르는 사람"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윤석열 캠프가 지난 13일 공수처에 박 원장과 조씨에 대한 정치 공작 의혹을 제기하며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 때 '성명불상자'로 함께 지목된 인물이다.

이 본부장은 박 원장과 조씨가 함께 식사한 '8월 11일'의 신용카드 사용내역 등을 근거로 알리바이를 제시했다. 그는 "8월 11일 오전 9시50분쯤 택시를 타고 여의도 금강빌딩으로 출근했고, 11시30~50분 여의도 카페에 머물다가 지인 사무실에 들른 후 13시58분에 여의도 태영빌딩에 있는 등 그날 내내 여의도를 벗어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윤석열 캠프 측에서 저한테 먼저 확인을 해야 하는데, 묻지도 않고 (성명불상자로 특정해) 유감"이라고 했다.

"공작설 제기자 퇴출" 洪 요구에 尹 한발 물러서

홍 의원은 이날 윤 전 총장을 겨냥해 "검찰발 정치공작 사건을 탈출하기 위해 남의 캠프를 음해하지 말라"며 경고장을 날렸다. "윤 전 총장 캠프에서 허위 정치공작을 한 국회의원 두 명과 네거티브 대응팀의 검사 출신 모 변호사는 퇴출시키라"고 요구했다.

홍 의원의 파상공세에 윤 전 총장은 한발 물러섰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아마 기자분들에게 그런 얘기를 들어서 (캠프 법률팀이 성명불상자를 고발)한 모양인데 (당시 식사) 자리에 없으면 문제가 안 되지 않겠느냐"고 했다. 홍 의원이 캠프 인사들의 퇴출을 요구한 것에는 "그렇게까지 나오실 필요가 있느냐"고 넘겼다.

박지원·조성은 외 8월말 한 차례 더 만나

윤 전 총장과 박 원장 간 입씨름도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 자료를 다 갖고 있다"는 박 원장의 언론 인터뷰를 문제 삼아 국정원법 위반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공수처에 추가 고발했다.

윤 전 총장 측은 박 원장과 조씨의 관계에 대해서도 계속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박 원장과 조씨는 알려진 8월 11일 이후인 8월말 한 차례 더 만났는데, 공교롭게 뉴스버스가 고발 사주 의혹을 처음 보도한 9월 2일을 일주일여 앞둔 시점이어서다. 다만 박 원장 측은 "국정원장 취임 후 조씨와 서너 차례 만났던 만큼, 일상적인 만남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프레임 싸움 가열에… 국민의힘 지도부는 걱정

고발 사주 의혹이 실체적 진실 규명과 거리가 먼 당 안팎의 프레임 싸움으로 치닫자, 국민의힘 지도부는 조심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윤 전 총장 측 중심으로 제기되는 '정치 공작설'은 젊은 세대엔 역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전략이 설익은 상황에서 공작설로 맞대응부터 하다 보니 전선이 당내로 넓어진 측면이 있다"며 "수사 기관이 정보를 쥐고 있으니 보다 신중히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박재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