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내일 선거라면 못 이긴다" 대선 주자들에게 경고

입력
2021.09.15 15:19
고발 사주 둘러싼 윤석열·홍준표 갈등 염두
초선 강연서 "대선 녹록지 않다" 비판적 전망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내일이 선거라면 결코 이기지 못하는 정당지지율을 갖고 있고, 젊은 세대에게서 멀어지는 경향성을 가지는 후보들이 더러 있다"고 했다. 차기 대선에서 국민의힘의 '필승 전략'이 2030세대의 전폭적 지지라는 게 이 대표의 생각인 만큼, 최근 고발 사주 의혹을 두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간 신경전을 염두에 둔 '경고'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서 최근 여론조사에서 드러난 정당지지율을 거론하며 "제가 당 대표가 된 이후 국민의힘 지지율은 38∼42%에 걸쳐 있는 경우가 많고, 상대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은 3∼4% 정도 낮은 경향성이 있다"며 "2012년 대선 때보다 표가 잘 나올지 아직 상당히 비관적"이라고 했다.

특히 정치권에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고발 사주 의혹을 언급하며 "젊은 세대가 가장 답답해하는 것은 '텔레그램(고발장 파일)을 준 사람, 받은 사람은 있는데 왜 앞으로 안 나아가냐'라는 것"이라며 "당 입장에서는 난감한 상황이고, 동료 의원이 얽혀 있어서 조심스럽지만 젊은 세대가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지점인 만큼 명쾌하게 답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과 윤 전 총장 측에서 제기하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정치 개입을 당 차원에서 강하게 지적해야 하지만, 그 메시지에 반응하는 세대는 국민의힘 전통 지지층이고 2030세대는 박 원장을 타박하는 메시지를 내지 않는다"며 "이게 전형적으로 지지층이 똘똘 뭉치지 못하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당 대표가 대선주자 지원보다 '자기 정치를 한다'는 비판에는 적극 반박했다. 이 대표는 "'이준석 바람'이 불고 대표가 된 후 (이를) 이어나가려는 모습이 어떤 분들에겐 자기 정치로 비춰지면서 대선후보가 관심받아야 한다는 말을 들으며 (젊은 세대의 관심이) 한 번 꺾였다"며 "이번 경선 과정에서 다시 살릴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이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도 젊은 세대의 관심을 끌었던 건 젠더 이슈 등 어젠다였는데,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선 (후보들이) 젊은 세대의 관심을 끌 만한 어젠다를 하나도 제시한 게 없다"며 "표면적 지지율이 높다고 안심하지 말고, 2030세대가 투표장으로 향하도록 하는 게 핵심 과제"라고 당부했다.

김지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