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기본소득 철회를" vs이재명 "정의관념 의문" 1대1 토론도 '명낙대전'

입력
2021.09.15 06:00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MBC100분 토론이낙연 "보다 어려운 이들에게 두터운 지원"
이재명 "기본소득, 조세 저항을 줄이는 현실적 길"
이낙연vs추미애는 '고발사주' 의혹 놓고 충돌

이낙연(왼쪽) 전 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MBC100분토론 시작에 앞서 웃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1대1 토론에서 기본소득을 두고 충돌했다. 이 전 대표는 기본소득제의 재원 마련 대책이 부실하다며 "철회해주시길 바란다"고 공세를 펼쳤다. 이 지사는 "이낙연 후보의 정의관념에 의문이 있다"며 맞받았다.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의 1대1 토론은 이날 MBC '100분 토론' 주관 민주당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성사됐다. 선공 기회를 쥔 건 이 전 대표였다. 이 전 대표는 "그간 11번의 토론에서 가장 많이 나온 게 기본소득이다. 매번 재원 대책을 묻는데, 묻는 사람이 만족하는 걸 못 봤다"며 기본소득 재원대책을 캐물었다. 세액 감면을 축소해 기본소득 재원을 마련한다는 이 지사의 계획을 지적하며 "13월의 보너스(세액 공제)도 없어지는게 아니냐"고 따졌다.

이 지사는 "오해가 있었던 거 같다"며 "60조원의 감면 세액중 일부를 줄이고, 매년 늘어나는 세금 증가분, 탄소세나 부동산 보유세를 재원으로 만들면 된다"고 했다. 이 전 대표가 "저렇게 말씀하실 거 같았다"며 치고 들어오자 이 지사는 "말씀을 수 없이 드리는 데 이해를 안 하시려고 하는지"라고 했다.

이 지사는 '88% 재난지원금'에 대한 이 전 대표의 입장을 물으며 반격을 시도했다.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해온 이 지사는 "5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되는데 지금까지도 선별지급해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나"고 따져물었다. 이 지사는 "88%와 88.1%는 왜 차별 받아야 하냐"고도 했다. 이 전 대표는 "그분들의 불만 때문에 어려운 분들을 적게 도와야 한다는 데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신경전은 이후에도 계속됐다. 이 지사는 세금을 많이 내고 지원금은 받지 못하는 고소득층의 '박탈감'을 거론하며 "이낙연 후보의 정의관념에 의문이 있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다시금 기본소득제를 비판하며 "그렇게 좋은 제도면 여러나라가 하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낙연 vs 추미애 2,3위 신경전도 치열

추미애(왼쪽) 전 법무부 장관과 박용진 민주당 의원이 14일 MBC100분토론 시작에 앞서 웃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1,2위 주자 간 토론만큼 2,3위 주자 사이 1대1 토론도 뜨거웠다. 이 전 대표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사주 의혹을 두고 책임 공방을 벌였다.

이 전 대표는 추 전 장관에게 "이른바 고발 사주의 시발점이 됐던 것이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라며 "왜 그런 사람을 그 자리에 임명했나. 그때 장관이었지 않느냐"고 따졌다. 추 전 장관은 "나는 몰랐다"며 "(손 전 정책관을) 그 자리에 유임을 고집하는 로비가 있었고 그때 내가 알아보니 판사 사찰 문건 때문에 그랬구나 했고, 지금 보니 바로 이런 엄청난 일을 꾸미고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추 전 장관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추윤갈등' 당시 이 전 대표가 "법무부 장관(자신)에 대해 해임건의를 했다고 언론보도가 났다"며 역공했다. 이 전 대표가 "그런 적 없다"고 하자, 추 전 장관은 "그럼 언론이 오보를 했느냐"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네"라고 답했다.

홍인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