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검증 책임자 김재원 "조성은 거짓말탐지기 조사받아라"

입력
2021.09.14 12:00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공명선거추진단장 맡아
"조성은 '우리 원장님' 발언, 얼떨결에 진실 나와
뉴스버스 보도 시점, 조씨 자료 제공 등 박지원 결부"
"김웅-손준성 문제는 공수처가 가혹하게 조사할 것"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재원 최고위원이 생각에 잠겨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국민의힘 공명선거추진단장을 맡은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처음 보도 시점이나 보도할 때 윤석열을 어떻게 끌고 들어가느냐, 모든 게 박지원 국정원장이 결부돼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정황상 박 원장의 연루 개연성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할 뿐 구체적이거나 추가 증거를 내놓지는 못한 채, 제보자인 조성은씨에게 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받으라고 촉구했다.

김 최고위원은 1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뉴스버스가) 우리 원장님하고 제가 의도했던 날짜나, 또는 배려받았던 날짜와 관계없이 치고 나갔다"라는 조성은씨 발언(12일 SBS와의 인터뷰)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조씨의 발언은 그동안 박지원 국정원장과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어떠한 대화도 일절 나누지 않았다고 강조해온 주장과 배치되는 얘기로 해석될 여지가 있어 야당은 박 원장 개입 의혹을 강하게 의심하고 있다. 이에 조씨는 여러 매체와의 추가 인터뷰에서 보도 날짜와 관련해 뉴스버스 측으로부터 어떤 말도 듣지 못했고 상의하자는 이야기도 없었는데 이를 박지원 원장과 논의했다는 것 자체가 맞지 않는다는 취지로 해명하고 있다. "얼떨결에 나온 발언"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김 최고위원은 "얼떨결에 나온 것이 사실"이라며 "선거 일정에서 어떤 보도를 언제 하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원장님께서 원하시는 날짜는 언제인지 궁금한데 자기들은 사담만 했다니까"라며 의혹을 이어갔다.

김 최고위원은 "뉴스버스 측에서 (처음 보도할 때)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이렇게 시작하고, 모든 것을 윤석열로 끌고 갔고 공수처는 무슨 증거를 확보했는지 몰라도 윤석열 후보자를 피의자로 입건했다"며 "이 보도와 지금까지 수사의 모든 내용은 윤석열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조씨가) 바로 지난 8월 10일 날 박지원 국정원장 만나기 전날 110개가량의, 106개인지 110개인지가량의 파일을 다운로드받고, 다음 날 박 원장을 만난다"라며 "이후에 (자료가) 뉴스버스에 넘어간다. 그럼 이게 뭐겠나. 뉴스버스에 파일을 제공해서 보도하게 만드는 데는 박 원장의 역할이 가장 크다는 거다"라고 강조했다.


"공수처, 김웅 손준성 두 사람 조사 가혹하게 할 것"

윤석열 국민캠프 정치공작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인 박민식 전 의원(왼쪽 두번째)과 변호인단이 13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에서 고발장을 들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이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성명불상자 1인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했다. 뉴스1

다만, 김 최고위원은 조씨가 다운받았다는 파일들이 어떤 내용이고, 박 원장에게 전달됐는지 또는 박 원장이 뉴스버스에 전달하라고 지시했는지 여부 등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언급이 없었다.

김 최고위원은 오히려 "조성은씨가 워낙 말이 많기 때문에 이런 분은 거짓말 탐지기로 조사하면 (진위 여부가) 금방 나온다"며 "본인이 자신 있으면 (거짓말탐지기 조사에) 동의하면 증거 능력도 생긴다"고 조씨에게 거짓말탐지기 조사에 응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이어 "(이번) 사건이 만약 손준성 검사와 김웅 의원 간 사건이었다면 이 사건이 이렇게 됐겠나"라며 "윤석열 검찰이 고발을 사주했다고 제목을 붙여 시작하면서 처음부터 윤석열을 타깃으로 했기 때문에 사건이 커진 것 아니겠나"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문제를 일으킨 사람들은 목표가 전혀 손준성이나 김웅은 관심도 없다"며 "이것은 처음 보도 시점이나 보도할 때 윤석열을 어떻게 끌고 들어가느냐(만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재차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총선 때 지금 벌어진 문제는 1년 전의 문제이기 때문에 사법적으로 처리하시면 되고 우리는 대선에 벌어진 문제를 해결해야 되는 상황"이라며 "김웅 의원과 손준성 검사 문제는 공수처에서 달려들어서 아마 본인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가혹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