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 정세균 측 "특정 후보 지원하기 위해 물러나는 것 아니다"

입력
2021.09.14 11:00
캠프 대변인 맡았던 조승래 민주당 의원
"앞으로 다른 후보 지지선언 계획도 없어"
"고발사주 의혹에 야권 후보 민낯 드러나"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경선후보 사퇴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차량에 올라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중도사퇴를 선언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측이 특정 후보를 배려하거나 지원하기 위한 결정은 아니라고 분명히 밝혔다.

캠프 대변인을 맡았던 조승래 의원은 14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민주당과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결정'이라는 말을 그대로 해석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전날 정 전 총리는 '중도 사퇴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에 대한 배려 아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조 의원은 "'민주당을 위한 사퇴'는 크게 두 가지 의미"라며 "첫째는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신뢰받는 경선 과정이 됐으면 좋겠다는 것이고, 두 번째는 선출된 민주당 후보가 대선 승리를 위해 갈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그는 '정 전 총리가 향후 다른 후보를 지지선언할 계획은 없나'는 질문에도 "없을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경선후보 사퇴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조 의원은 "지난해 3월 검찰이 장모 의혹 대응문건을 작성했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지난해 4월 고발장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에 보냈던 과정과 시기적으로 연관돼 있는 것으로 보여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웅 의원이 조성은씨에게,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김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한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며 "그러면 누가 손 당시 정책관에게 지시를 했는지, 단독으로 했는지 규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이후 국민의힘이 그것(고발장)을 어떻게 활용했는지도 수사를 통해 밝혀지면 될 문제"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야권의 '박지원 국정원장 연루설'이나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공동대응 방침'은 "본질을 왜곡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야권 후보들의 민낯이 드러나는 상황이다. 저런 분들에게 국가를 맡겨서 되겠나는 절박함이 있다"고 강조했다.

윤주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