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전 총리, 민주당 대선 경선 중도 사퇴… 5파전으로 재편

입력
2021.09.13 16:1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2일 강원 원주시 오크밸리 리조트 컨벤션홀에서 열린 경선 합동 연설회가 끝나고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원주=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3일 대선후보 경선 중도사퇴를 결정했다.

정 전 총리 대선캠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정 전 총리는 캠프 소속 의원들과 긴급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대선후보 경선이 지역순회 경선에 돌입하기 전 정 전 총리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와 함께 '빅3' 후보로 분류돼 왔다. 지난 4, 5일 진행된 충청 경선까지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에 이어 3위를 유지했으나 11일 대구·경북, 12일 강원 경선 및 1차 국민선거인단 투표를 거치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게 3위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특히 추 전 장관이 12일 1차 슈퍼위크를 거치면서 누적 득표율 11.35%로 급부상한 반면, 정 전 총리는 누적 득표율 4.27%를 기록하면서 좀처럼 반등의 기미를 찾지 못했다. 이에 정 전 총리는 중도 사퇴를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총리의 사퇴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은 앞으로 이 지사와 이 전 대표, 추 전 장관, 박용진·김두관 의원의 5파전으로 치러진다.

이성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