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설 돌았던 알카에다 수장 살아있나… 9·11 맞춰 영상 공개

입력
2021.09.12 21:01
아프간 철수 언급...탈레반 재장악은 빠져?
전문가들 "철군 자체는 지난해 결정된 것,
사전 촬영 가능성 있어 사망설 배제 못 해"

11일 공개된 영상 속 아이만 알자와히리 알카에다 수장의 모습. 리타 카트 시테인텔리전스그룹(SITE) 대표 트위터 캡처

사망설이 제기됐던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카에다 리더 아이만 알자와히리가 9·11 테러 20년이 되는 날 새 영상 메시지를 내놓았다. 미군의 아프가니스탄 철수 등을 언급하긴 했지만, 탈레반의 재장악 등 구체적인 내용은 빠져 있어 전문가들은 여전히 사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11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국제 테러감시단체 시테인텔리전스그룹(SITE)은 이날 알카에다 수장 알자와히리가 등장한 60분 분량의 동영상이 공개됐다고 전했다. 흰옷에 수염을 기른 모습의 알자와히리는 미국이 20년 전쟁 끝에 “부서지고 산산조각이 나서” 아프가니스탄을 떠났다고 말했다. 경제·군사적 문제로 적의 힘을 소진시킬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고, “예루살렘은 절대 유대화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외신들은 알카에다가 9·11 20년을 맞아 알자와히리 사망설을 일축하고 자신들이 여전히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영상을 공개했다고 분석했다. 2011년 오사마 빈 라덴 사망 이후 알카에다의 수장이 된 알자와히리는 최근 몇 년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는데, AP통신은 “지난해 말부터 알자와히리가 병으로 사망했다는 소문이 파다했다”고 전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전에 촬영해둔 영상일 가능성이 있다며 사망설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진단했다. 영상에서 알자와히리가 미국의 아프간 철군을 언급하긴 했지만, 그 내용은 구체적이지 못하기 때문이다. 리타 카츠 SITE 대표는 “미군 철수에 대해선 언급했지만 탈레반의 아프간 재장악에 대한 내용은 없다”며 의구심을 드러냈다. 철군 자체는 지난해 2월 도하협정을 통해 결정된 사항이기에, 지난달 탈레반이 아프간을 손에 넣기 전에 영상을 제작했을 가능성도 있단 논리다.

카츠 대표는 “올해 1월 1일 알케에다와 연계된 시리아 무장조직이 러시아를 급습한 것은 언급했다”며 ”따라서 그는 여전히 죽었을 수 있고, 올해 1월 또는 그 이후의 어느 시점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지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