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 주민이 또 쓰러졌다. 국가에 버림받은 마을들.

입력
2021.08.30 04:30

지난달 29일 충북 청주 북이면 장양1리에서 주민이 떠난 마을 빈집의 녹슨 철문 사이로 버려진 가재도구들이 보인다. 3개 소각시설 주변에서만 암환자가 최소 100여명(60명 사망)에 이른다고 주민들은 호소하지만, 정부는 피해를 인정하지 않았다. 청주=홍인기 기자

오늘의 1면 사진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