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메달 창피해'…시상대서 불만 표출 英복서 "그러지 말았어야" 사과

입력
2021.08.05 08:23
시상대에서 은메달 주머니에 넣어버려

복싱 은메달리스트 벤자민 휘태커(왼쪽)가 시상대 위에서 메달을 목에 걸지 않은 채 시무룩하게 서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영국 권투선수 벤자민 휘태커(24)가 은메달을 딴 뒤 시상대에서 메달을 주머니에 넣고 감춰 논란이 일었다. 금메달이 아닌 것에 불만을 표출한 것인데, 논란이 일자 즉시 사과했다.

휘태커는 4일 일본 도쿄 국기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복싱 라이트헤비급(75-81㎏) 결승에서 알렌 로페즈(쿠바)에게 1-4로 판정패했다.

휘태커는 이어진 메달 시상대에 올랐다. 금메달을 딴 로페스는 물론, 동메달리스트인 로렌 베르토(아제르바이잔), 이맘 하타예프(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함께였다. 복싱은 동메달 결정전 없이 준결승에서 패한 선수 2명이 모두 동메달을 받는다.

그런데 휘태커는 메달을 받은 뒤 목에 걸지 않고 주머니에 넣어 버렸다. 기념 사진을 찍을 때만 잠시 메달을 손에 들고 있었을 뿐이었다. 금메달을 따지 못한 결과에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무례한 행동”이란 지적이 나오자 휘태커는 사과했다. 휘태커는 이후 언론 인터뷰에서 “내가 실패자라고 생각했다. 훗날엔 멋진 성과라 할 수 있겠지만, 경기 직후엔 너무 실망해서 차마 환하게 웃을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은메달을 목에 걸어야 했다. 나뿐만 아니라 국가의 일이기도 하기 때문”이라고 반성했다.

강주형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