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0.5%로 동결... 9번째 연속

입력
2021.07.15 09:47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5월 2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는 모습.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현재 연 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15일 결정했다. 지난해 5월 기준금리를 0.5%로 낮춘 뒤 그해 7월부터 이달까지 9차례 연속 '동결'이다.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 회복세가 가팔라지면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자산가격 거품 등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은 만큼 통화정책 기조를 당장 바꾸기엔 시기상조란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한은은 급증한 가계부채와 자산 가격 거품 등을 이유로 올해 안에 기준금리를 인상할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앞으로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은 금통위 회의는 오는 8월, 10월, 11월 등 세 차례 남았다.

조아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