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입양 갔다 하루 만에 파양된 도베르만믹스 모녀견

입력
2021.07.11 14:00
[가족이 되어주세요] 297. 5세 추정 연아, 3세 애랑

모녀 사이인 연아(왼쪽)와 애랑이는 2년의 기다림 끝에 해외로 입양 갔지만 입양자의 변심으로 하루 만에 파양돼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다. 카라 제공


3년 전 이맘때 '가족이 되어주세요' 코너를 통해 소개해드렸던 사연이 있습니다. 전남 고흥에서 복날을 앞두고 주민들이 개를 잡아먹기 위해 덫을 놓았고, 그 덫에 걸렸다 살아남은 도베르만 믹스견 모녀견 '연아'(5세)와 '애랑'(3세)의 이야기인데요. (▶기사보기: 덫에 걸려 두 다리 잃은 도베르만 믹스 어미개와 강아지)

당시 덫에 걸렸다 빠져나오기 위해 몸부림 친 결과 왼쪽 앞다리와 뒷다리가 잘린 후 구조됐던 연아의 안타까운 사연에 많은 분이 위로와 응원을 보내 주셨던 게 기억에 납니다. 연아가 낳은 여덟 마리의 강아지 가운데 일곱 마리는 입양을 갔고, 애랑만 남았었지요. 3년이 지난 지금 이 모녀견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2년의 기다림 끝에 이동봉사자들의 도음으로 지난 5월 영국 비행 편에 올랐던 연아와 애랑. 카라 제공

동물권단체 카라에 따르면 구조 후 1년이 지난 2019년 8월, 모녀견의 사연이 알려지며 연아와 애랑을 입양하겠다는 사람이 나타났다고 합니다. 국에 살고 있어 물리적 거리가 있었지만 당시 국내에선 입양자가 나타나지 않았고, 입양 심사 결과 적합하다는 판단에 연아와 애랑을 입양 희망자에게 보내기로 했는데요.

코로나19 확산으로 비행기가 수차례 취소되면서 연아와 애랑은 입양 갈 날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하지만 희망의 끈을 놓았던 건 아닙니다. 2년 동안 카라 활동가들은 연아와 애랑 입양 희망자와 열 차례가 넘게 메일로 소통하며 입양 의사를 재확인했고, 모녀견이 새 가족과 만날 날을 기다려 왔지요. 지난 5월 7일 이동봉사자 덕분에 연아와 애랑은 영국 편 비행기에 오를 수 있었습니다.

사이좋은 모녀견 연아와 애랑. 다시 한국으로 온 다음 며칠간은 잠을 많이 잤지만 다행히 지금은 잘 지내고 있다. 카라 제공

2년 동안의 기다림이 해피엔딩이 되길 바라기도 잠시. 연아와 애랑이 도착한 다음 날부터 입양자는 말을 바꾸기 시작했습니다. '개들이 너무 크다', '개들이 소파에 오줌을 쌌다', '기존에 기르던 치와와를 공격했다' 등의 이유를 대며 연아와 애랑을 못 키우겠으니 내일 당장 데려가라고 주장했습니다.

카라 활동가 김보라씨는 "입양자는 이미 연아와 애랑의 덩치를 알고 있었고, 둘은 공격성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입양자의 얘기를 믿을 수도 없었다"라며 "중요한 건 사실관계를 떠나 신뢰가 깨졌다는 점이었다"고 말합니다.

사이좋은 모녀견 연아와 애랑. 활동가들은 함께 입양 가길 바라고 있다. 카라 제공

카라는 연아와 애랑을 그곳에 한시라도 둘 수 없어 귀국 편을 수소문했고 다행히 입국하는 봉사자들 덕분에 카라로 무사히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장기간 비행이 얼마나 고단했는지 카라의 입양카페인 아름품으로 돌아온 연아와 애랑은 며칠간은 잠만 잤지만 이후 잘 지내고 있다고 합니다. 둘 다 사람을 잘 따르는데요. 연아는 놀다가 지치는 편이지만 애랑은 말 그대로 활발한 '개린이'(개와 어린이의 합성어)라고 합니다. 공놀이와 산책을 너무 좋아한다고 해요.

연아(왼쪽)와 애랑이 평생 가족을 기다리고 있다. 카라 제공

전진경 카라 대표는 "입양은 자신을 과시하기 위해서 하는 게 아니라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맞이해 함께 삶을 나누는 것이다"라고 말합니다. 입양한 개나 고양이가 집에 오면 갑자기 바뀐 환경으로 인해 보호소나 쉼터에서 보이는 것과 다른 행동을 할 수 있습니다. 이들에게도 적응할 시간이 필요한 것이죠.

한 사람의 신중하지 못한 입양 결정으로 연아와 애랑은 입양 갈 기회를 2년이나 놓쳤습니다. 활동가들은 모녀견이 서로 의지하고 지낸 시간이 길어 함께 입양을 가길 바라고 있습니다. 어렵게 구조해 지금까지 버텨온 이들에게 이제 평생 가족이 나타나길 바랍니다.

▶입양문의: 카라

연아: https://www.ekara.org/kams/adopt/92

애랑: https://www.ekara.org/kams/adopt/93

고은경 애니로그랩장
가족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