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별진료소는 '기나긴 대기', 도심 상권은 '적막한 한숨'

입력
2021.07.09 04:30

0시 기준 1,275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8일 서울 성북구청 앞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거리를 띄운 채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왼쪽). 8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가 한산하다. 지난 수개월간 백신 접종이 이루어지고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가 완화되면서 소비심리가 회복세를 보였으나, 4차 대유행이 본격화함에 따라 경기회복에 먹구름이 끼었다. 연합뉴스·배우한 기자

오늘의 1면 사진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