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양극화'가 '백신 양극화'로... 트럼프·바이든 텃밭 접종률 격차 확대

입력
2021.07.07 21:00
지지지역 간 접종률 격차 6.5%p → 11.7%p
'백신접종' 민주당원 비율, 공화당원의 2배
공화당 소속 주지사도 "백신 맞아달라" 호소
바이든 "백신접종이 곧 애국"... 총력전 나서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시민들이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로스앤젤레스=AFP 연합뉴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이 나라의 분열된 정치 지형을 따라서 갈수록 양극화하고 있다. 민주당 텃밭 지역의 접종률은 높은 반면, 공화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지역에선 백신 기피 현상이 여전히 두드러지게 나타난다는 얘기다.

게다가 시간이 흐르면서 양측의 격차는 줄어들긴커녕, 오히려 더 벌어지고 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을 비롯한 연방정부는 물론, 공화당 소속 주지사들까지 직접 유권자들을 상대로 “백신을 접종해 달라”고 설득하고 나섰다. 이른바 ‘지배종’으로 떠오른 델타(인도)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초당적 총력전’을 펴고 있는 셈이다.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은 지난 2개월 사이 ‘트럼프 지지자’와 ‘바이든 지지자’ 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격차가 두 배 가까이 벌어졌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건분야 비영리단체 카이저가족재단(KFF)이 미국 내 2,415개 카운티를 분석한 결과, 지난 5월 11일 기준으로 작년 11월 대선 때 바이든을 선택한 카운티의 접종률(35%)과 트럼프가 승리한 카운티의 접종률(28.5%)의 격차는 6.5%포인트였다. 그런데 이날 기준 각각의 접종률은 46.7%와 36%로 집계됐다. 11.7%포인트 차이로 간극이 더 커진 것이다.

주(州)별로 살펴봐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백신 1차 접종률이 미국 전체 평균(55%)보다 낮은 주는 31곳인데, 이중 26개 주가 작년 대선에서 트럼프를 지지했던 곳이다. 특히 접종률이 40% 아래인 4개 주에선 모두 트럼프가 승리했다. 반면 버몬트(74.3%)나 코네티컷(67.5%) 등 민주당의 전통적 텃밭은 접종률이 매우 높았다. 3일 발표된 WP와 ABC방송의 공동 여론조사에서도 1회 이상 백신을 맞은 민주당원 비율(86%)은 공화당원(45%)보다 1.9배나 높았다. 제니퍼 케이츠 KFF 부대표는 “당파성만이 접종률 격차의 유일한 원인은 아니겠지만, 지금까지 가장 두드러지는 요인인 건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낮은 접종률 탓에 지역구의 델타 변이 확산 위험성이 커지자 공화당 소속 주지사들도 결국 지지자들을 향해 ‘백신 접종’을 호소하기 시작했다. 애사 허친슨 아칸소 주지사는 4일 CNN방송에 출연해 “해결 방안은 백신 접종뿐”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날 웨스트버지니아 주지사도 ABC방송에서 “백신 접종을 하지 않는 건 죽기를 바라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사실을 사람들이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아칸소와 웨스트버지니아의 백신 1차 접종률은 각각 42.5%, 43.9%에 불과하다.

바이든 정부도 이날 새로운 백신 접종 독려 정책을 발표했다. 약국 4만2,000곳을 접종지로 활용하고, 직장에서도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허용했다. 여름 축제나 스포츠 경기 현장에서도 접종이 가능하도록 이동식 클리닉을 설치할 예정이다. 또, 지역 보건당국 관계자가 ‘가가호호 직접 방문’ 방식으로 백신 접종을 장려하는 방안까지 포함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여러분 자신과 아끼는 사람들, 이웃, 국가를 위해 지금 백신을 맞으라”며 “진부하게 들리겠지만 그것이 애국”이라고 당부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전날 “공동의 적은 바이러스라는 사실을 깨달아 달라”면서 정치적 차이는 제쳐 두고 일단 백신을 접종하라고 권했다.

박지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