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 연기 의총' 거절한 송영길... 비이재명계 "탄핵해야"

입력
2021.06.19 04:30

송영길(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연기를 둘러싼 갈등이 벼랑 끝으로 치닫고 있다.

'의원총회(의총)를 열어 경선 연기 문제를 논의하자'고 이낙연·정세균계 의원 66명이 17일 요구했지만, 송영길 대표는 하루 만에 물리쳤다. 송 대표는 18일 한 종편 프로그램에 출연해 "대선주자들의 의견을 듣고 제가 결단을 내리려 한다"고 말했다. 의총 거부 입장을 언론을 통해 사실상 '통보'하는 모양새가 된 것이다.

"송 대표가 당내 민주주의를 무시했다"는 이낙연·정세균계 등 비(非)이재명계의 반발로 갈등이 더욱 격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낙연 전 대표 측 핵심 의원은 "송 대표가 무슨 권한으로 의원총회를 건너뛰나. 송 대표를 탄핵해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분개했다.

송영길 "경선 연기, 의총 결정 사항 아냐"

송 대표는 18일 오전 당내 최고의결기구인 최고위원회에서 경선 연기 문제를 매듭지으려 했다. 경선을 연기하지 않는 쪽으로 결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대선 6개월 전(올해 9월) 대선후보 선출'이 당헌·당규에 명시돼 있는 만큼, 당 지도부가 원칙을 지킨다는 명분을 앞세워 돌파할 것이라는 관측이었다.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지지하는 의원 66명이 17일 의총 소집을 기습적으로 요구하면서 '18일 결정'이 무산됐다. 당헌·당규상 의총 소집 요건(소속 의원 174명 중 3분의 1 이상 요구)을 충족한 만큼, 당 지도부가 일방적으로 결정할 순 없었다.

18일 열린 최고위에선 아무것도 갈무리되지 않았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회의 직후 "의총을 열지, 결론을 어떤 방법으로 도출할지 등을 조금 더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저녁 채널A 인터뷰에서 "경선 연기 문제는 의총 결정 사항이 아니다"라고 공개적으로 선을 그었다. "경선 일정은 새로운 사정이 생기면 (당 지도부와 시·도당 위원장 등으로 구성된) 당무위원회에서 달리 정하는데, 당무위로 갈 거냐, 말 거냐의 판단은 대표 권한"이라고 말했다.

또 "대선주자들을 만나 일단 이야기를 듣겠다"면서 "제가 듣고 결단을 내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결론을 내리는 시점은 "다음 주 초"라고 했다. 비이재명계의 반발이 더 커지기 전에 논란을 정리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송 대표는 "원칙(9월 경선)을 변경하려면 모든 대선주자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해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선 연기에 계속 반대하는 한 경선 룰을 바꾸긴 어렵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 세제 완화 논의를 위한 정책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갈등 키우는 리더십' 논란 불가피

송 대표는 '원칙'을 강조하고 있지만, 의총 소집 요구를 끝내 거부하면 또 다른 역풍이 닥칠 수밖에 없다. 의원들의 얘기를 경청하지 않는 리더십, 대선을 앞두고 결과적으로 갈등을 키우는 리더십이 도마에 오를 가능성이 상당하다.

송 대표는 지난달 2일 취임한 이후 경선 연기 문제를 제대로 공론화하지 않았다. 한 달을 흘려 보내는 사이 이재명계와 비이재명계의 감정의 골은 더없이 깊어졌다. 이 지사가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인사들을 "가짜 약장수"라고 부를 정도로 신경전이 격해졌다. 경선 룰과 관련해 어떤 결론이 나도 '빅3'(이재명·이낙연·정세균) 중 누군가는 강력 반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이 '통합'이 아닌 '분열'로 향하는 셈이다.



홍인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