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백신 맞고 가슴 통증 등 '이상반응' 50대 경찰관 숨져

입력
2021.05.17 17:30
방역당국, 연관성 조사 나서


17일 서울 용산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백신 접종 준비를 하고 있다. 뉴스1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50대 현직 경찰간부가 접종 16일 만에 숨졌다.

17일 광주시 방역당국과 전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장흥경찰서 소속 A(55) 경감이 전날 광주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

A경감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거주지가 있는 광주 북구 소재 한 병원에서 AZ 1차 접종했으며, 직후 두통과 오한 등 이상반응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경감은 의사의 권고대로 해열제를 처방 받고 호전되는 듯 했으나, 다리 저림과 가슴 통증 등 증세는 지속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그는 지난 12일 곡성의 한 지역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오후 11시30분쯤 광주 모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A경감은 대학병원에서 혈전 진단을 받고,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하지만 심장 기능을 완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앞선 16일 오후 7시10분쯤 사망했다.

방역당국은 "A경감이 평소 건강했다는 동료와 가족 등의 진술 등을 토대로 사망과 AZ 백신 접종의 연관성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경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