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현 무안군의회 의장,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규탄 챌린지

입력
2021.05.17 17:36


17일 김대현 무안군의회 의장이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규탄 챌린지에 동참했다. 무안군의회 제공



전남 무안군의회 김대현 의장은 17일 군의회에서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규탄 및 철회 촉구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했다.

이번 챌린지는 인근 국가와 국제사회의 깊은 우려에도 지난달 14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겠다고 공식 결정함에 따라 이를 규탄하고 철회를 촉구하기 위한 것이다.

김산 무안군수의 지명으로 챌린지에 참여한 김 의장은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는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일본 정부의 결정을 규탄하는 메시지를 전했다.

앞서 12일 김 의장과 군의회는 제27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규탄 및 철외 촉구 결의서를 채택했다.

이날 김 의장은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할 경우 회복할 수 없는 해양 생태계 파괴로 이어질 것이 자명하다"며 "일본 정부는 우리나라 수산업의 붕괴는 물론 국민의 건강과 안전까지 위협하는 이번 결정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다음 챌린지 주자로 김란 무안교육지원청 교육장과 김혁성 신안군의회 의장을 지목했다.

박경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