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유가족 손 맞잡은 국민의힘 의원들…"예전 같으면 상상 못할 일"

입력
2021.05.17 18:20
유승민 "국민의힘 그동안 과오가 많아" 
김은혜  "5·18 정신이 헌법 전문에 들어가길"

5·18민주화운동 41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추모제에 참석한 성일종(왼쪽)·정운천 의원이 유족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광주=뉴시스

성일종·정운천 국민의힘 의원이 17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5·18 민주유공자유족회(이하 유족회) 회원들의 손을 꼭 잡았다. 보수정당 의원 중에서는 처음으로 유족회 초청을 받아 참석한 '5·18 민중항쟁 제41주년 추모제'에서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과 대선 주자들이 5·18민주화운동을 계기로 호남 민심에 한 걸음 더 다가서고 있다.

성 의원과 정 의원은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제에 참석해 유족들과 함께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뒤, 헌화와 분향을 하며 오월 영령의 넋을 기렸다. 추모식을 마친 두 의원은 5월 열사들의 묘소를 참배했다. 이들을 초대한 유가족들은 "잘 왔다" "예전 같으면 상상도 못할 일이 이렇게 일어났다"고 두 의원을 환대했다. 전북 고창 출신인 정 의원은 당 국민통합위원장을 맡아, 당내 의원들과 호남 지방자치단체 간 자매결연을 맺거나, 호남 예산협의 등에 앞장서고 있다. 정 의원은 "감회가 새롭고 감사하다"며 "5·18의 역사를 바탕으로 이제 다음 단계인 '국민 통합'으로 가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5·18 관련 단체의 국가보훈처 소속 공법단체 승격 등을 담은 5·18민주유공자예우및단체설립에관한법률 개정안의 국회 처리에 앞장 섰던 성 의원도 "희생을 통해 민주주의와 자유를 허락해주신 오월 영령에게 존경과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대선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도 광주를 찾았다. 5·18민주묘지에 헌화와 분향을 한 유 전 의원은 "국민의힘도 그동안 많은 과오가 있었다"며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광주시민과 오월 영령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다만 그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 목소리도 냈다. 유 전 의원은 "5·18 정신의 진정한 뜻은 제대로 된 민주공화국을 만들라는 것"이라며 "하지만 지난 4년간 문재인 정권은 민주주의의 기초인 삼권분립을 무너뜨리고, 권력기관을 장악해 민주적인 헌법 가치인 자유ㆍ평등ㆍ공정ㆍ정의 등을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당권 도전을 선언한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도 페이스북에 "언젠가 대한민국 헌법을 개정하게 된다면 5·18 정신이 헌법 전문에 들어가기를 바란다"며 5·18 정신 계승 의지를 밝혔다.

김현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