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나경원 출마설...새 판 짜야지 돌려막기로 가서야"

입력
2021.05.17 15:30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 출마선언 초선 김은혜 의원
"서울시장 경선 탈락 羅 출마설...중진 인력풀 고갈"
"洪 복당, 국민의당 품격·국민 눈높이 등 숙제 있어"
"종군기자 경험으로 당대표 도전한 것"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김은혜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출마 선언한 김은혜 의원이 17일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의 당대표 출마설에 대해 "새 판 짜기로 가야지, 돌려막기로 가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나 전 의원에 대해 "(국민의당) 소중한 자산이시고, 그분이 오죽하면 당이 걱정돼서 이런 출마설이 나올까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출마설 자체는 좀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는 "불과 두 달 전에 서울시장 경선에서 낙마하신 분을 소환해야 할 만큼 이른바 중진그룹의 인재풀이 고갈됐다는 얘기가 아닐까"라며 "그분의 자체적인 돌려막기가 아니라 우리 당 안에서 따로 이 부분에 대한 물길이 또 되돌리려고 한다면, 아마 과거로 돌아가는 거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래와 과거, 과거 대 미래의 대결 구도가 저는 그분이 나오신다면 한층 구도가 강화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오대근 기자

또한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김 의원은 "복당 문제에 대해서는 특별하게 반대할 이유는 없지만, 국민 여러분이 저희한테 부여하신 명령이 있다"며 "저희가 지켜야 할 품격도 있고, 국민의 눈높이도 있으며, 상식 수준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부분에 대해서 (홍 의원이) 달라진 모습을 보여줘야 될 필요도 있고, 그분께서 너무 잘 알고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면서 "제가 대표가 된다면 한번 찾아뵙고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전했다.

또한 강력한 대권후보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지금 정치적으로 하겠다, 안 하겠다, 출마 선언을 아직 안 하신 상태고 또 누구와 어떻게 정치를 하겠다고 말씀하신 상태도 아니다"며 "스치고 들었던 인연으로 그분에 올인하는 건 저는 오히려 당을 왜소하게 만드는 행위라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윤 전 총장도 지금 고민하고 있을 것"이라며 "저희 당의 자체적인, 매력 자본을 갖추지 않고 먼저 들어오라고 하면 저는 오히려 그건 당원들에게 부끄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초선의원이라고? 당대표 도전, 종군기자의 마음으로"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 김 의원은 당대표 도전에 대해 "종군기자의 마음"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저도 종군기자를 한번 해봤었는데 워싱턴에서 9.11테러가 났을 때"라며 "보통 종군기자는 치사율이 높은데, 폭탄이 떨어지면 국민분들은 대피해야 되지만 종군기자는 바로 본능적으로 현장에 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중요한 건 머리보다는 가슴이 필요하다라고 말씀드리고 싶은 것"이라며 "어쩌면 정치도 무너지고 국민의 삶도 허물어지고 있는데 본능적으로 먼저 제 몸이 갔던 선택이었다고, 그래서 그 선택이 (초선이라고) 어리니까 야단맞아야 될 이유는 없다고 항변을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강은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