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온통대전 부정유통방지시스템 구축

입력
2021.05.17 11:30
특정가맹점 고액·다수결제 등 집중 모니터링

대전시가 14일 지역화폐 온통대전 출시 1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시는 5월 한달간 온통세일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지역화폐 온통대전의 건전한 유통과 안정적인 발행유지를 위해 온통대전 부정유통 방지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달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부정유통방지시스템은 하나카드와 온통대전 운영사의 2중 필터링을 통해 의심거래 결제를 방지하도록 하고 있다. 특히 온통대전 1주년을 기념하여 15% 캐시백이 지급되는 온통세일 기간인 이달 말까지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주요 의심사례는 특정인 또는 특정가맹점에서 고액, 다수의 결제가 지속되거나, 신규사업자에게 고액의 결제가 다수 발생하는 경우이다. 또 단시간에 고액, 다수의 결제가 반복되는 경우, 소액결제 취급 가맹점에서 지속적인 고액결제가 이루어지는 사례 등이다.

온통대전이 부정유통으로 확인될 경우 관련법에 따라 최대 2,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며, 국세청과 경찰서 등 관계 기관에 고발조치 될 수 있다.

시는 온통대전 출시 1주년을 맞이 이달말까지 풍성한 경품,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온통세일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기간 온통대전을 50만원까지 추가로 쓸 수 있고, 결제액의 15%를 캐시백으로 돌려준다.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 "온통대전이 올바로 유통돼서 많은 혜택이 시민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시민과 소상공인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