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치매 환자 30분 새 백신 두 번 접종… '관리 부실' 도마에

입력
2021.05.17 10:49
담당 직원, 예약자 확인만 거친 뒤 재입장 시켜


백신. 한국일보 자료사진

광주에서 치매를 앓고 있는 80대 노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하루에 두 번 연속 접종받은 것으로 드러나 접종자 관리 부실이 도마에 올랐다.

17일 광주 서구 등에 따르면 서구 금호동에 사는 A(85)씨자 지난달 28일 오전 9시 55분 지역 예방접종센터인 염주체육관에서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받았다. A씨는 이날 15분여간 이상 반응 관찰을 마치고 접종센터를 나왔지만, 접종센터에 재입장해 오전 10시 23분 또 다시 백신 주사를 맞았다.

치매를 앓고 있는 A씨는 당시 "주사를 안 맞았다"며 접종센터 출구를 통해 재입장하자 자원봉사자가 그를 입구로 안내했고, 담당 직원은 접종 대상자 전산 확인 과정에서 예약자 확인만 거친 뒤 A씨를 입장시키는 바람에 결국 A씨가 3차 접종을 받게 됐다. 이 같은 사실은 A씨에 대한 접종 이력을 전산으로 등록하는 과정에서 확인됐다. 예약자 명단을 전산으로 확인하면 접종력이 확인되지만 직원이 업무 미숙으로 인해 이를 누락한 것이다.

방역 당국은 곧바로 질병관리청에 과용량 접종자로 보고하고 매뉴얼에 따라 7일간 이상 징후 등을 관찰했지만 특별한 이상 증세는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나 A씨는 지난 13일 폐렴 진단을 받고 현재 자택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구 관계자는 "현재 과용량 접종과 폐렴 등의 증상이 연관이 있는지 조사 중"이라며 "접종 대상자 확인 공간 근무자에게 예방접종시스템 접종 이력 확인 방법을 재교육해 이번과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경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