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의사 출신 박인숙에 "특정 백신 불신 조장...접종 방해 세력"

입력
2021.05.17 10:20
박인숙 'AZ 백신 차별 가능성' 주장에
김남국 "의사 출신이 갈라치기라니"
"야당은 백신 접종률 떨어뜨리려고 하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남국 페이스북 캡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차별 가능성'을 주장한 박인숙 전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백신을 정치 공세의 대상으로 삼는 의사 출신인 박 전 의원은 백신 접종 방해 세력이냐"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특정한 백신에 대해 불신을 조장하며 '해외여행을 따로 가게 된다', '해외여행 갈 때 특정 백신은 차별받는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는 건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박 전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화이자 (백신을) 맞은 사람은 괌 여행을 갈 수 있고, 아스트라제네카(AZ) 맞은 사람은 못 간다"며 "문재인 정부의 백신 확보 실패에 새삼 다시 화가 난다"고 주장했다.

괌 정부는 앞서 15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한 관광객은 14일 격리를 면제한다고 발표했다. FDA는 지금까지 화이자와 모더나, 얀센 백신을 승인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아직 승인받지 못했다.

"코로나19 정략적으로 이용해선 안 돼"

지난해 2월 16일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 의원은 "재선까지 했던 의사 출신의 정치인이 백신까지 갈라치기를 하면서 정부를 비난하느냐"며 "야당의 이런 모습을 보면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협력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백신 접종률을 떨어뜨리기 위해 불안과 불신을 일부러 조장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코로나19 위기를 결코 정략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성토했다.

김 의원은 이어 "AZ 백신은 영국과 유럽 등 전 세계 149개국에서 사용이 승인됐고, 화이자는 93개국에서 승인돼 전 세계 164개국에서 13억 회 이상 예방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며 "무수한 국가에서 안전성 문제가 없다고 확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류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