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라비, 화랑 변신…딘딘 비주얼에 '깜짝'

입력
2021.05.17 08:43

라비가 KBS2 '1박 2일 시즌 4'에서 화랑으로 변신했다. 방송 캡처

가수 라비가 화랑으로 변신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 시즌 4'는 '신사의 품격' 특집으로 꾸며졌다.

라비는 품격 있는 다과상을 즐겼다. 문세윤은 "차를 마시니까 여유로워진다. 사실 나는 아메리카노를 받자마자 다 마시고 놓고 간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깜짝 놀란 라비는 "아메리카노를 그 자리에서 한 번에 마신다고?"라며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을 지었다. 장난기가 발동한 문세윤은 "왜? 해볼래?"라고 물었고, 라비는 기겁을 하며 손사래를 쳤다.

출연진은 연미복, 화랑, 테니스 선수, 남극의 신사 펭귄, 신사임당, 세신사 등 품격을 높여줄 복불복 의상을 걸고 예술 상식 퀴즈에 도전했다. 두 문제를 맞힌 2등 라비는 화랑 의상을 선택했다.

남다른 비주얼을 뽐내며 등장한 라비는 "신사의 화랑 라비입니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진 점심 복불복은 국궁 활쏘기였다. 게임에 앞서 전통 활쏘기 체험에 나선 라비는 신사임당 의상을 입은 딘딘을 보고 "비주얼 최고다"라며 감탄했다.

전반전에서 딘딘은 라비의 이름에 과녁을 맞혔다. 1점을 획득한 라비는 기뻐했다. 라비는 첫 번째 도전에 실패했지만, 두 번째와 세 번째 화살은 모두 연정훈의 이름에 꽂혔다.

후반전에서는 문세윤과 김종민이 라비 이름이 걸린 과녁판을 맞혔다. 라비는 김종민의 이름이 걸린 과녁판을 맞히며 그에게 1점을 선물했다. 마지막 한 발은 라비의 이름에 꽂혔다. 연정훈 문세윤 라비가 공동 2위를 차지해 연장전이 진행됐다. 연정훈이 라비의 이름에 화살을 맞혔다.

점심 복불복 게임을 끝낸 멤버들은 케이블카를 타고 품격 있는 식사 장소로 이동했다. 라비는 "생각보다 무서운데"라며 불안해했지만, 곧 비봉산의 아름다운 풍경에 감탄했다.

비봉산 정상에서는 현악기 연주자가 기다리고 있었다. 라비는 품격 있는 점심 식사를 만끽했다. 후식으로 부드러운 아이스크림까지 맛본 라비는 "아주 달콤하군"이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정한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