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17일부터 거리두기 1.5단계로 완화

입력
2021.05.16 08:30
하루 평균 확진자 4명, 경남도 기준 1.5단계 해당

15일 0시기준 전 국민의 7.3%인 373만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누적 이상반응 신고 건수는 총 2만1944건이며 이중 95.9%인 2만1045건이 일반 이상반응, 사망 의심 119건, 주요 이상반응 의심 583건, 아나필락시스 의심 197건 등이다. 뉴시스

경남 진주시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 시행 20일만인 17일부터 1.5단계로 완화된다.

진주시는 최근 일주일 간 하루 평균 확진자가 4명으로 경남도 기준 거리두기 1.5단계에 해당하고, 확진자 중 상당수가 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아 감염재생산 가능성이 낮아 이같이 결정했다.

특히 고강도 거리두기 장기화로 시민 불편 및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어려움 등 민생경제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경남도와도 협의를 거쳤다.

1.5단계는 정부의 거리두기에 맞춰 17일부터 23일까지 1주간 적용하며,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는 유지된다.

2단계로 집합금지된 유흥시설과 홀덤펍, 노래연습장, 라이브 형태의 음식적 등 8종은 집합금지가 해제되지만, 주기적인 진단검사 의무화, 방역위반 시에는 무관용 원칙으로 지도·점검을 강화한다.

한편 진주시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234명으로 1,165명 완치됐으며 68명은 입원 중이고, 468명은 자가격리 중이다.

김창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