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자유형 100m서 또 한국 신기록

입력
2021.05.15 18:02
6개월만에 0.21초 단축

황선우가 14일 제주종합경기장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1년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일반부 자유형 100m 예선에서 역영한 뒤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새로운 간판인 황선우(18ㆍ서울체고)가 남자 자유형 100m에서 6개월 만에 또 다시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황선우는 15일 제주종합경기장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1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사흘째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8초04로 1위를 차지했다.

황선우는 지난해 11월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박태환이 쓴 종전 한국기록을 48초25로 갈아치웠는데, 6개월 만에 다시 이를 0.21초 단축하며 기록을 경신했다.

황선우는 이미 올림픽 자격기록(Olympic Qualifying Time·OQT)인 A기준기록(48초57)을 충족한 상태여서 도쿄올림픽 출전이 사실상 확정된 상태다. 황선우는 전날 예선에서도 48초38의 기록으로 전체 1위를 하며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올랐다.

남자 자유형 100m 세계기록은 세사르 시엘류 필류(브라질)가 보유한 46초91이며 아시아기록은 닝저타오(중국)가 세운 47초65다.

박관규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