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백신 이상반응 최대 1000만원 추가 지원

입력
2021.05.14 18:18
정부 지원 더해 최대 2000만원까지 가능

게티이미지뱅크


부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발생한 중증 환자에게 정부 지원과 별개로 진료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부작용에 대한 시민 우려를 씻어내고,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서다.

이병진 부산시 행정부시장은 14일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이 나타나 진료비 지원 대상자로 결정되면 정부 지원에 더해 부족한 진료비를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백신과의 인과성이 부족한 경우라도 백신 접종 이상반응자에게 최대 1,000만원까지 치료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 이상반응자는 부산시 지원을 합해 최대 2,0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시는 치료비 추가 지원이 17일부터 시행되지만, 소급 적용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 행정부시장은 기업의 유급 백신 휴가제 도입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부산상의와 부산경총, 부산지역 10대 기업은 18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코로나19 백신 유급 휴가 도입 선언식을 갖는다. 백신 유급 휴가제는 근로자가 백신을 접종하면 하루 유급 휴가를 쓸 수 있는 제도다.

한편 부산시는 최근 들어 부산지역 확산세가 안정 국면에 접어드는 만큼 앞으로 1주일간 추이를 지켜본 뒤 거리두기 완화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시는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평일 5인 이하 집합제한을 8인까지 완화해 줄 것을 중대본에 건의한 바 있다.

이병진 행정부시장은 "방역 관리와 함께 백신 접종도 속도를 내야 하는데, 국민적 우려가 여전한 상황"이라며 "시민 마음을 헤아리는 노력의 일환으로 이번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부산= 목상균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