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기자★우·아·소] "다신 안 해"...강다니엘, 직접 밝힌 뜻밖의 수염♥→컴백 스포

입력
2021.05.14 13:57

강다니엘은 14일 유튜브 '덕질하는 기자' 채널을 통해 공개된 영상 인터뷰 '우리 아이돌을 소개합니다'(이하 '우아소')에 출연해 뜻밖의 미술 실력을 뽐내며 유쾌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유튜브 '덕질하는 기자' 영상 캡처

가수 강다니엘이 웃음기 가득한 인터뷰로 다니티들의 마음을 또 한 번 녹였다.

강다니엘은 14일 유튜브 '덕질하는 기자' 채널을 통해 공개된 영상 인터뷰 '우리 아이돌을 소개합니다'(이하 '우아소')에 출연해 뜻밖의 미술 실력을 뽐내며 유쾌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덕기자'와 만난 강다니엘은 이날 자신의 앨범 콘셉트 포토로 컬러링에 도전하며 자신의 근황과 음악, 미래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컬러링 콘셉트를 '한량'으로 밝힌 강다니엘은 원본과는 전혀 다른 '수염' 디테일로 재치 넘치는 컬리링을 완성했다.

컬러링을 진행하는 내내 수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강다니엘은 "제가 수염이 안 난다"라며 "서른 살이 넘으면 발모제를 많이 바르거나 뒷머리를 심어볼까도 생각했다. 수염도, 머리도 많이 길러보고 싶다"라는 파격적인 발언으로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상상도 하지 못했던 강다니엘의 '특급 소원'은 유튜브 '덕질하는 기자'에서 확인 가능하다.

최근 'COLOR' 시리즈를 마무리한 강다니엘은 "솔로 가수로 데뷔한 뒤 처음으로 저의 시작이었던 것이 마무리 된 느낌이라 허하기도 하다"라며 "만족도 아쉬움도 남지만 좋은 추억 겸 저의 첫 번째 이야기가 끝난 느낌이라 만족한다"라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이번 활동을 통해 자신만의 표현 방식을 찾은 것 같다는 소회를 덧붙인 그는 "음악적으로는 딜레마가 많이 생긴 것 같다"라며 "'내가 하는 음악을 모르면 내가 음악을 하는 이유가 있을까'란 고민을 하면서 해답을 찾아 나갔는데, 더 생각이 많아졌다"라는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이어 강다니엘은 "누가 정답을 주는 것이 아니라 내가 정답을 찾아가야 하는 것인 만큼 더 열심히 할 계획"이라는 포부와 함께 자신의 음악이 가진 특별한 '색깔'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나가 눈길을 끌었다.

커넥트엔터테인먼트의 수장으로서 회사를 이끌고 있기도 한 강다니엘은 '덕기자' 인터뷰를 통해 새 아티스트 영입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강다니엘이 직접 밝힌 커넥트엔터테인먼트가 바라는 새 아티스트의 조건은 무엇일지, 인터뷰 영상을 통해 직접 만나보자.

또 이번 인터뷰에서 강다니엘은 다음 활동에 대한 깜짝 스포를 하기도 했다. 그가 단칼에 "이것 만큼은 다신 하지 않겠다"라고 말한 것은 대체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강다니엘은 이날 "건강하고 싶다. 계획하고 있는 것이 많은데, 욕심도 부려서 조금 좋은 결과도 얻고 싶다. 또 스스로가 직업적으로도 잘 자리를 잡았으면 하는 마음"이라는 목표를 전하며 '덕기자'와의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인터뷰 쿠키 영상에서는 자신의 컬러링 완성작에 담긴 비하인드를 소개하는 강다니엘의 귀여운 모습까지 엿볼 수 있으니, 강다니엘이 남긴 마지막 매력까지 놓치지 않기를 추천한다.

※ 강다니엘의 인터뷰와 스타들의 더 많은 이야기는 유튜브 '덕질하는 기자'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홍혜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