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책] 김금희 '우리는 페퍼로니에서 왔어' 외

입력
2021.05.14 04:30
문학·어린이 청소년

문학

김금희 지음. '우리는 페퍼로니에서 왔어'

◇우리는 페퍼로니에서 왔어

김금희 지음. 신동엽문학상·현대문학상·김승옥문학상을 수상하며 "신뢰할 수 있는 작가"의 단계로 가고 있다는 평을 받은 작가의 신작 일곱 편을 엮었다. 작가는 과거의 '우리'를 다양한 인물의 관점에서 회고한다. '우리'라는 단어는 작품을 관통하는 열쇠말로 작용하기도 한다. 주인공들은 과거의 상처를 미화하지 않는다. 극복하지 못하더라도, 현재와 맞물린 과거의 경험은 '진실'이라는 단어로 대체된다. 창비·324쪽·1만4,000원

김주영 지음. '광덕산 딱새 죽이기'

◇광덕산 딱새 죽이기

김주영 지음. 전통과 현대라는 대척점에 위치한 두 인물의 삶을 통해 이 시대의 모습을 그리는 작품으로, 대하소설 '객주'의 작가가 4년 만에 내놓은 장편소설이다. 전통을 지키며 살아가는 마을에 문명과 자본이 들어오면서 부는 변화의 바람은 현재와 과거가 혼재된 사회의 모습을 반영한다. 사이 좋던 마을 사람들이 개발 이후 서로 의심하고, 대밭이 아닌 스피커를 통해 가짜 뻐꾸기 소리를 만드는 마을의 풍경은 인간다운 삶이 무엇인지 고민하게 한다. 문학동네·236쪽·1만4,500원

스타니스와프 렘 지음. 이지원·정보라 옮김. '스타니스와프 렘'

◇스타니스와프 렘

스타니스와프 렘 지음. 이지원·정보라 옮김. SF 소설을 통해 인간의 본질을 고민하는 폴란드 작가의 단편소설 열다섯 편을 실었다. 2차 세계대전과 냉전의 한가운데에서 체험한 공포와 부조리는 SF 소설의 소재가 됐다. 인간에 대한 성찰, 가톨릭 세계관에서 비롯된 신에 대한 질문은 과학적 소재와 결합해, 미지의 존재와 갈등하는 서사로 구현된다. 작가의 작품을 폴란드어 원전에서 우리말로 바로 옮긴 최초의 번역서다. 현대문학·660쪽·1만7,000원

이민하 지음. '미기후'

◇미기후

이민하 지음. 악몽 속에서 깨어나지 못하는 여성들 간 연대를 다루는 시집. '미기후'는 아주 작은 범위 내의 기후를 일컫는 말로, 이 기후를 느끼기 위해선 직접 해당 구역 가까이 다가가야 한다. 꿈속을 배경으로 하는 작품에서 화자는 '나'의 구역으로 들어가 또 다른 나를 마주하기도 하고, '너'의 구역으로 들어가 타인에게 다가가기도 한다. 부당한 사회로 인한 악몽에 시달리는 여성들이 꿈속의 서로를 발견하고, 악몽에서 꺼내는 과정은 탈출의 가능성을 시사한다. 문학과지성사·195쪽·9,000원

데지레 프라피에·알랭 프라피에 글·그림. 이세진 옮김. 나영 해제

◇선택

데지레 프라피에·알랭 프라피에 글·그림. 이세진 옮김. 나영 해제. 우리나라보다 앞서 낙태죄를 폐지한 프랑스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은 그래픽노블. 1970년대 프랑스에서 낙태죄 폐지를 외쳤던 활동가의 인터뷰와 당시 자료를 담았다. 정당한 권리는 '구걸'의 영역이 아니라는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낙태 합법화 이후에도 계속해서 여성의 '선택' 너머의 변화를 도모하는 프랑스의 모습은 우리 사회가 헤쳐나가야 할 앞으로의 과제를 제시한다. 위즈덤하우스·124쪽·1만4,000원



어린이·청소년

김지영 지음. '내 마음 ㅅㅅㅎ'

◇내 마음 ㅅㅅㅎ

김지영 지음. 어디로 튈지 모르지만, 그래서 더 반짝이는 어린이의 마음을 그린 그림책으로 제1회 사계절그림책상 대상 수상작이다. 'ㅅㅅㅎ' 글자로 다양한 감정을 단어로 만들면서 읽는 이에게 자유로운 아이의 모습을 전한다. 시시각각 변하는 마음을 표현하는 글자는 어린이 얼굴의 눈썹과 귀 모양의 이미지를 반영한다. 혼자 놀며 심심해하던 주인공이 다 함께 노는 즐거움을 깨닫는 과정은 잔잔한 감동을 전한다. 사계절·44쪽·1만3,000원

서지현 지음. '귤이'

◇귤이

서지현 지음. 길고양이 '귤이'가 머물 자리를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그림책. 낯선 거리를 헤매고 또 헤매던 주인공은 여느 때와 같이 바닷가 마을로 들어간다. 낯선 이들에게 상처 받으며 마음을 닫은 길고양이는 무심한 듯 애정 어린 마을 사람들의 태도에 자연스럽게 삶을 긍정한다. 자신의 자리를 찾아 헤매는 주인공의 모습은 현대인의 모습을 연상하게 한다. 적당한 관심과 배려가 누군가에게 다시 살아갈 힘이 된다는 사실을 일깨우며 따스한 위로를 전한다. 책읽는곰·44쪽·1만3,000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