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국회의원 부인,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입력
2021.04.08 12:13
딸이 "호흡 없다" 112 신고… 극단적 선택 여부 등 조사

서울 서초경찰서. 배우한 기자

현직 국회의원의 부인이 8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국민의힘 소속 의원의 배우자 A씨가 이날 오전 9시 45분쯤 서초구 반포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딸이 "어머니가 돌아가신 것 같다. 호흡이 없다"며 112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외부 침입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윤한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