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보다 오세훈을 더 찍은 '이 남자'의 마음? "내 이익에 투표"

입력
2021.04.08 15:30
20대 남성들이 주로 모이는 온라인 커뮤니티 민심
"진보, 보수 아닌 내 이익에 투표"
"당할 만큼 당했다, 우리를 챙겨주는 사람 지지해"
정부 실정, 기성 세대에 대한 반감 꺼내며 분노 표출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에는 이남자(20대 남자)가 있었다. 이들이 오 시장에게 압도적 지지를 보내면서 압승을 이끌었다는 분석이 대세다. 과거엔 진보 정당에 호의적이었던 20대 청년들이 이번 4·7 재보선에서 보수 정당의 후보에 몰표를 던진 이유는 뭘까.

7일 밤 발표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20대 남성의 72.5%가 오 시장을 지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영선 후보를 지지한 20대 남성은 22.2%에 불과했다. 특히 이남자들의 오세훈 지지는 통상적으로 보수 성향이 가장 강한 60대 이상 남성(70.2%)보다 강했다.

이 같은 결과는 선거 전부터 어느 정도 예상돼 왔다. 20대 남성들이 주로 모이는 '남초'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①최근 집값 상승 ②취업 문제로 인한 불안감 ③문재인 정부의 여성 친화 정책 ④조국 사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인한 공정성 문제가 주요 이슈가 됐다.

여기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불을 붙였다. 박 후보는 선거 기간 여론 조사에서 20대 지지율이 낮게 나오는 데 대해 "20대의 경우 40대와 50대보다는 과거 역사에 대한 경험치가 낮다"고 말했다.

당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이 발언을 겨냥해 "절망한 이들의 가슴에 비수를 꽂는 일"이라며 "역사적 경험치 부족이 아니라 불공정에 대한 분노"라고 20대를 옹호했다.

오세훈 시장의 승리로 선거가 끝난 다음날인 8일 20대 남성이 주로 찾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들의 생각을 대변하는 듯한 '현재 20~30대 남자들의 생각'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20대 남성으로 추정되는 글쓴이는 "40대 이후의 세대처럼 한 틀에 박힌 채로 투표하는 게 아니라 우리에게 더 나은, 우리에게 더 많은 이익에 투표를 하는 것"이라고 보수 진영에 표를 던진 이유를 썼다.

그는 그러면서 "보수, 진보 둘 중 우리에게 더 이익이 되는 투표를 할 뿐"이라며 "이번에 진보가 우리에게 이익이 안 된다는 생각을 보여준 것"이라고 했다. '나의 이익'에 부합하는 쪽을 지지했고, 이번에는 '보수정당'의 후보였다는 얘기다.


"더 많은 이익에 투표...틀에 박힌 40대와 달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거리에서 열린 마지막 거리유세에서 한 청년의 손을 잡고 무대에 오르고 있다. 뉴스1

이 게시글은 조회수 17만을 넘어서는 등 폭발적 반응을 받고 있다. 이용자들은 수백 개의 댓글을 달며 생각을 보탰다. 대부분 댓글은 글쓴이의 주장에 동조하는 의견이다.

한 이용자는 "도대체 정치가 왜 필요한 건가, 우리를 잘 살게 만드려고 하는 것 아닌가"고 반문했고, 다른 이용자는 "당할 만큼 당했고, 우리를 챙겨주는 사람을 지지한다. 지지한 후보가 잘못하면 질책하고 변하면 다른 후보를 찾는다"며 공감했다.

"정치인들에게 이용당하지 말고 정치인을 이용해야 한다"며 정치인은 이익 실현을 위한 수단에 불과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들은 기존의 투표 방식에 대한 거부감도 피력했다. 인물이나 공약을 보지 않고 진영에 따라 '묻지마' 투표를 하는 틀에 박힌 방식은 애초에 잘못됐다는 것이다. 이들은 정치권이 진단하는 '20대 청년의 보수화'에도 거부 반응을 보였다.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했지만 마음을 돌렸다고 밝힌 이용자는 "개인적인 신념으로 각자의 논리와 법칙을 갖고 뽑는 것"이라며 "지난 선거에서는 민주당에 투표했지만, 이제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조금이라도 이익이 될 것이라고 판단하는 사람과 당이 달라졌고 그대로 투표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이용자는 "사상과 진영 논리로 투표하는 건 끝내야 한다", "진영 논리가 혁신 동력을 깎아 먹는다"고 일갈했고, 또 다른 이용자는 "정치꾼들에게 선동당하고 그걸 자신의 신념이라고 착각하고 죽을 때까지 한 정당만 찍는 것이 비정상이다"고 썼다.

현 집권 세력에 대한 분노도 숨기지 않았다.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거나 정부·여당 또한 집단 이익을 추구한 정치 집단에 불과하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한 이용자는 "오로지 노무현에 대한 부채의식 때문에 민주당에 충성을 맹세하는 세대가 최악의 세대"라며 "가장 설득력이 없는 세대 같다"고 날을 세웠다. 다른 이용자도 "180석의 집권 여당이 하는 걸 보면 국민 누구나 분노해야 정상"이라며 "현 정부를 비판한다고 보수화 됐다고 몰고 가는 것은 '물타기'다"고 분개했다.

일부에서는 '나의 이익이 우선'이라는 시선에 우려를 보내기도 했다. 한 이용자는 "개인의 이익을 따라 정치인을 선택한다고 믿고 있지만 얼마나 순진하고 쉽게 선동되는지 모른다"면서 "노동자를 위한 정책이나 의사 정원 확대 같은 이슈에서 자신이 노동자와 환자가 될 확률이 더 크지만 자본가 걱정을 한다"고 꼬집었다.

손효숙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댓글 1,324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